좌초된 유성복합터미널 정상화 방안 내달 발표

좌초된 유성복합터미널 정상화 방안 내달 발표

도시공사, 이날 사업자에게 사업협약 해지 통보
대전시, 4가지 개발 방식 놓고 고민
사업 실현 가능성과 시민 만족 규모 놓고 고민해 결정

  • 승인 2020-09-21 16:46
  • 신문게재 2020-09-22 2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557046_194828_5632
유성복합터미널 4차 민간개발 사업자인 ㈜케이피아이에이치가 제안한 유성복합터미널 사업 조감도. 사진제공은 대전시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4차 민간개발 사업이 좌초된 가운데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가 사업 방식 등 정상화 방안을 다음 달 발표한다.

한선희 대전시 교통건설국장과 장시득 도시공사 사업이사는 21일 시청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시민 숙원인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이 좌초된 데 대해 죄송하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사업 정상화 방안을 이른 시일 내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시와 도시공사는 아직 개발방식 등 정해진 것이 없다면서 10월까지 정상화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한 국장은 "민간이나 민관 합동, 공사에서 직접 투자, 공영개발 등 4가지 정도의 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해 10월 중 발표하겠다"면서 "사업 실현 가능성이 크고, 시민이 만족할 수 있는 규모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간공모에 대해 한 국장은 "4차례 민자사업을 추진했지만 잘 진행되지 않았다. 민간사업은 사업성과 공모 입찰 참여 자격 강화 등이 중요하다"면서 "사업의 시장성을 확대해 관심이 있는 업체가 참여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은 방향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영개발에 대해선 "일부 편의·상업시설이 들어가기는 하지만 민간보다 규모가 줄어들 것"이라면서 "당초 2024년 준공 예정이었지만 민간 개발이면 4년 이상 더 걸리고, 공영 개발은 사업 규모가 작아서 1년에서 1년 반 가량 기간이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도시공사는 사업 무산에 대해 사과했다. 장시득 이사는 "주주 간 갈등과 시장 상황 변화 등으로 민간사업자가 약속을 이행하지 못해 사업이 중지됐다"면서 "사업시행자로서 총체적인 책임을 통감하고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도시공사는 이날 유성복합터미널 우선 사업자인 ㈜케이피아이에이치(KPIH)에 사업협약 해지를 통보했다. KPIH가 지난 18일까지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을 실행하고 토지매매계약(대금 594억318만1000원)을 체결하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못한 데 따른 것이다.

민간사업자인 KPIH가 법적 다툼 여지를 내비치고 있는 것에 대해 도시공사는 "소송 관련해서는 예단해 답변할 수 없다"면서도 "6월에 협야 변경을 통해 법적 분쟁 요소는 제거했다고 본다. 협약 해지 자체에 대한 법적 분쟁 가능성은 없다"고 못 박았다.

한편,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은 2010년 이후 이번까지 모두 4차례 민간 개발을 추진했지만, 모두 무산됐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2.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3.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4.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5.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1. [BOX] '정장 입고, 머리도 자유롭게' 입대식과 다른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입교식
  2. [공연]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판소리 다섯마당' 젊은 소리꾼 이윤아 씨 초청
  3. [대전기록프로젝트] 정동을 걸어보면
  4. [날씨]오전까지 짙은 안개 오후엔 대체로 맑아
  5.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가 동참할 것"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