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이미숙 시인 '나비 포옹' "지금은 나를 안고 사랑한다 토닥일 때"

[새책] 이미숙 시인 '나비 포옹' "지금은 나를 안고 사랑한다 토닥일 때"

  • 승인 2020-10-19 09:12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x9788992219921
KakaoTalk_20201015_172844115
이미숙 시인
"이 시대의 아픔을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 싶어요."

이미숙 시인의 두 번째 시집 '나비 포옹(애지)'이 세상으로 나왔다.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 속에서 모두에게 위로를 건네는 시집이다. 어려운 시기를 잘 견뎌 좀 더 멀리 뛰고 높이 날기 위한 발판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자신을 토닥이는 '나비 포옹법'을 제안한다.

이번 시집은 전반적으로 생의 의미를 탐색하고 생의 모서리 어디쯤을 지나고 있을 인생의 목록을 형상화하고 풀어가는 것에 중점을 뒀다. 비록 무거운 삶일지라도 내면을 응시하며 자유로움에 이르기 위해 자연의 이법과 그리움, 사랑을 부단히 기다리고 있다고 말이다.

나비는 재생과 치유의 화신이다. 나비는 곧 나 자신으로 힘들 때마다 나를 안고 사랑하며 토닥일 때 스스로 극복할 수 있는 힘이 생겨난다고 귓속마을 전하는 시인이다.

이미숙 시인은 작고 낮은 것, 사라지는 것들도 품는다. '유천동 소묘'는 사라진 홍등가 여성들에 대한 연민을, '분꽃 피는 저녁'은 삶의 무게로 힘겨워하는 후배를 위한 시다. '쉐도우 복서'는 개인의 역사와 아픔, 현재를 보여주는 자전적 시다.

차승호 시인은 "이미숙 시인의 나비 포옹은 시인이 가지고 있는 상처를 보듬어 수용하고 긍정하는 도정에 있는 것 같다"고 했고, 김병호 시인은 "이 시인이 세상을 건너는 징검다리를 꽃이다. 산수유 노란 점들처럼 수많은 특별함을 밟고 시인은 세상을 건너고 있다"고 추천사를 남겼다.

이미숙 시인은 2007년 계간 문학마당으로 등단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천신만고…4위로 준PO행
  2. 지옥과 천국을 오간 대전하나시티즌, 준플레이오프 경남과 재대결
  3. 인사적체·홀대 심각… 대전경찰 총경 최다 배출 여부 주목
  4. [NIE 교육] 한빛고 학생들 "신문제작 과정의 정성, 간결한 글쓰기법 배웠어요"
  5. 대전사진작가협회 주관 공모전 입상자 내정과 합성사진 수상 논란 일파만파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속보]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누적 460명
  3.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4.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5.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