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연계 기획전시 '유연한 변주'

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연계 기획전시 '유연한 변주'

고암 이응노의 작품 변주한 세 작가의 탐구적 작품 선보여
올해 마지막 기획전시로, 19일, 23일 두차례 맵핑 상영도

  • 승인 2020-10-19 17:15
  • 신문게재 2020-10-20 8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KakaoTalk_20201019_130042279_04
이응노미술관 외벽을 통해 보여지는 프로젝션 맵핑. 사진=이응노미술관
고암 이응노의 작품이 젊은 아티스트들의 손에서 '변주(變奏)'되어 새 옷을 입었다.

이응노가 남긴 예술적 유산은 새로운 영감이 되어 이응노미술관의 안과 밖을 가득 채우는 빛으로 우리에게 도달하고 있다.

20일 개막하는 이응노미술관의 올해 마지막 기획전시 '유연한 변주'는 이렇게 과거와 현재를 잇는 예술의 영원불멸성을 보여준다.

이번 전시는 지난 5월 선정된 '미디어 파사드:이응노, 하얀 밤 그리고 빛'에 참여한 작가들의 작품이다.

9월부터 미술관 외관에 '프로젝션 맵핑(빛으로 이뤄진 영상을 상영, 대상의 시각적 변화를 주는 기술)'이 상영되는 작품과 연계해 심도 있는 작가들의 세계, 고암과의 연결성을 찾는 기획전이다.

강정헌 작가는 고암의 '군상'과 평행선에 있다. 강 작가의 작품에는 모든 인간이 '펙셀(Picel)'형상으로 나타난다. 이는 군상에 나타난 인간의 희로애락이 디지털 시대에는 픽셀이라는 것으로 변주돼 보인다는 발상인 셈이다.

정화용 작가는 독창적인 시각 세계를 구현한 고암의 작품의 계보를 잇는다. 정 작가는 만화경처럼 흐르는 디지털 세계 속에서 승무를 추는 무용수의 몸짓 그리고 유년 시절의 기억과 상상이 모호해지는 시점을 영상화해 21세기 시각 세계를 보여준다.

홍지윤 작가는 꽃을 매개로 퓨전 동양화라는 이색적인 시도에 나섰다. 오방색과 아크릴, 동양의 모필과 서양의 붓을 과감하게 섞어 새로운 문자 추상, 새로운 회화를 창조해냈다.

'유연한 변주'는 디지털 시대의 고암 작품을 변주한 만큼 전시장에는 3명의 작가가 모티브로 삼았던 고암의 작품, 또는 유사한 세계관을 보여주는 작품이 동시에 전시된다.

유연한 변주 전시를 총괄한 김지윤 학예사는 "23일과 30일 저녁 7시 미술관 외벽에 세 작가의 미디어 작품이 상영된다. 또 전시와 연계해서 미술관에서 수목원 일대를 달리는 라이트 펀 러닝, 라이트 요가&명상, 라이트 퍼포먼스도 진행한다"고 말했다.

한편 미디어 파사드는 문화체육관광부 2020 공립미술관 실감 콘텐츠 선정 사업이다.
이해미 기자 ham7239@

KakaoTalk_20201019_135012238
내외부 모두 프로젝션 맵핑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KakaoTalk_20201019_135012238_04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천신만고…4위로 준PO행
  2. 지옥과 천국을 오간 대전하나시티즌, 준플레이오프 경남과 재대결
  3. 인사적체·홀대 심각… 대전경찰 총경 최다 배출 여부 주목
  4. [NIE 교육] 한빛고 학생들 "신문제작 과정의 정성, 간결한 글쓰기법 배웠어요"
  5. 대전사진작가협회 주관 공모전 입상자 내정과 합성사진 수상 논란 일파만파
  1. [속보]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누적 460명
  2.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3.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4.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5.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