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세종행? 금강벨트 민심 최대변수 부상

중기부 세종행? 금강벨트 민심 최대변수 부상

민주 "균형발전론" VS 국힘 "여당 책임론"
메가톤급 이슈 민심출렁이나 정치권 촉각

  • 승인 2020-10-21 17:23
  • 신문게재 2020-10-22 3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2020092201001827100069971
 사진=연합뉴스 제공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의 세종 이전이 가시화 된 가운데 이 사안이 '포스트 국감' 금강벨트 민심 향배를 가르는 최대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대전 당정을 장악한 더불어민주당은 균형발전론을 앞세워 중기부 사수에 총력전을 벌이고 있고 국민의힘은 여당 책임론을 제기하면서 총공세를 예고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야는 대전 세종 두 지역 간 인구증감 지역경제 활성화에 직결돼 있고 정치적 이해관계까지 얽힌 이번 메가톤급 이슈에 민심이 어떻게 출렁일지 안테나를 곧추세우고 있다.

정치권 등에 따르면 중기부는 세종 이전 희망 의향서를 19일 행정안전부에 제출했다.

중기부는 '청'에서 '부'로 승격함에 따라 기존에 있는 곳은 사무 공간이 협소하고, 관련 부처와 원활한 협의를 위해 세종으로 이전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23일께 공식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정치권은 폭풍전야다. 최근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12일부터 16일까지 조사한 여론조사(자세한사항은중앙선거여론조사심임위홈피참조)결과에 따르면 충청권에서 민주당은 30.8%, 국민의힘의 경우 29.1%로 여야가 초접전인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중기부 세종이전 여부는 금강벨트 최대 도시인 대전의 민심과 직결돼 있기 때문에 두 정당간 팽팽한 지지율 구도를 단박에 깨뜨릴 수 있는 파괴력을 지녔다고 해도 무방하다.

다음주께 나올 여론조사의 경우 이번 이슈가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중기부가 대전 여권 만류에도 세종행을 사실상 공식화 한다면 여당에 악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하지만, 상황이 이렇게 될 때까지 국민의힘은 무엇을 했느냐는 여론이 고개를 들면 오히려 야당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

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인 박영순 의원은 "다른 중앙 부처 기관을 대전 지역으로 가져와도 모자란 상황에서 상징적인 부처 하나가 다른 지역으로 빠져나간다면 지역 시민들의 우려는 매우 클 것으로 예상한다"며 "현재 총리와의 면담이 예정돼있고 이후 행안부장관, 당 대표 등 균형발전에 관해 역행하는 현 상황을 직접 전달할 예정"이라며 배수진을 쳤다.

지역구에 중기부를 두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박범계(서구을) 의원은 "대전시장을 포함해 대전 지역구 6명의 국회의원이 주장하는 국가균형발전은 정부 부처를 세종에 몰아넣는 것이 아니라 대전, 세종 등 충청권 전체적인 지역균형발전을 얘기한 것"이라며 "현재 중기부가 있는 정부 3청사는 3청사 답게 발전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고 중기부는 대전에서 대표 행정중심지로서의 기능을 보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야당은 발톱을 바짝 세우며 대여공세를 폈다.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 위원장은 "중기부가 이전하면 중기부와 관련된 모든 기업이 빠져 나간다는 것을 명심해야 하고 이에 따라 시당 측에서도 중기부 항의 방문 등을 고려하고 있다"며 "혁신도시 지정으로 인한 들뜬 분위기보다는 어떤 공공기관이 올지, 어떤 기관이 와서 지역 경제를 어떻게 살릴 수 있는지 면밀하게 준비하라는 사안이라고 생각한다"며 여당의 미온대응에 화살을 돌렸다.

김태영 시당 대변인도 성명을 내고 "혁신도시 지정에 따른 시민 기대감도 중기부 세종이전으로 시민 가슴에 찬물을 끼얹었다"며 "작금의 대전시 모습을 보면 허태정 시장이 시정미래를 어떻게 이끌어 나갈지 참으로 암담하다"고 힐난했다.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1.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2. 코로나 청정지역 제천, 결국 뚫려...제천시, 종교시설 등 대처방안 논의
  3.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4. 청주 수능 앞둔 고3생 등 일가족 4명 코로나19 확진…방역당국 비상
  5. 고흥군의회 의장, 대낮에 낯 뜨거운 술·춤판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