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세종 이전에 민간단체들까지 강력 반발

중기부 세종 이전에 민간단체들까지 강력 반발

28일 한국자유총연맹 대전서구지회 서구청 앞에서 성명서 발표
"소상공인 근간 흔드는 데다 국가균형발전 측면 명분없다" 주장

  • 승인 2020-10-29 08:29
  • 신문게재 2020-10-29 3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KakaoTalk_20201028_144005599_04
28일 민간단체인 한국자유총연맹 대전서구지회는 서구청 광장 앞에서 중기부 세종시 이전 계획을 규탄하는 '세종시 이전 철회 성명서'를 발표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을 놓고 거센 반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민간단체에서도 반대 의사를 전달하며 결집하고 있다.

민간단체인 한국자유총연맹 대전서구지회는 28일 대전 서구청사 광장 앞에서 중기부 세종시 이전 계획을 규탄하는 '세종시 이전 철회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국자유총연맹은 "48만 서구민을 대표해 한국자유총연맹 대전서구지회 일동은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 계획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중기부 이전은 대전시민에게 큰 실망감을 안겨주는 일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들은 "지난 1998년 정부대전청사로 이전한 중소기업청은 대전시민과 20년을 함께 성장해 어엿한 중소벤처기업부가 됐다"며 "하지만 부로 승격한 뒤 각종 어려움을 내세우며 세종시로 이전하려는 것은, 혁신도시로 지정되며 한껏 기대에 부푼 150만 대전시민에게 큰 실망감을 안겨주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게다가 중기부 이전은 국가 균형발전 측면에서도 명분이 없고, 설득력이 떨어지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김영문 한국자유총연맹 대전서구지회장은 "코로나19로 신음하고 있는 소상공인과 지역경제 근간을 흔드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며, 국가 균형발전 측면에서도 명분이 없고 설득력이 떨어지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자유총연맹 서구지회 회원 일동은 앞으로도 반대 의사를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며, 다른 민간단체도 반대 성명에 참여하여 하나 된 모습을 보여야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한국자유총연맹 대전서구지회는 성명과 함께 정부대전청사 및 서구 관내에 반대 현수막을 게시하며 적극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는 서구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 서구통장협의회에 이어, 세 번째 민간단체 성명서 발표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제12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선임
  2. [주말 쇼핑뉴스] 백화점세이 '자이언트 세일' 따뜻한 겨울 합리적인 쇼핑
  3. [리뷰] 저승과 이승의 경계에서 망자를 위한 진혼굿…서쪽을 향해 노를 젓다
  4. [날씨] 주말까지 아침엔 영하기온… 한낮에도 강한 바람
  5.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1. 국내 도입 검토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2. '용인 보평역 서희스타힐스' 치열한 청약 경쟁 예고
  3.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5명 신규 확진...청소업체 잇따라 양성
  4.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4명 신규 확진...지속되는 연쇄감염
  5. [날씨] 주말 기온 낮고 강한 바람 '체감기온 영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