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세종시 이전에 대전 구청장들도 뿔났다

중기부 세종시 이전에 대전 구청장들도 뿔났다

구청장협의회 29일 서구청에서 중기부 세종 이전 결정 철회 촉구 기자회견 실시 예정
구청장들 "중기부 이전 명분이 부족한 데다, 대전시민 150만명에게 허탈감 안겨주는 꼴"

  • 승인 2020-10-29 08:29
  • 신문게재 2020-10-29 3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2020072201001753800068641
중소벤처기업부가 세종시 이전을 공식화한 가운데 대전지역 5개 구청장들도 철회를 요구하고 나설 예정이다.

대전 구청장협의회는 29일 서구청사 장태산실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 결정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기자회견은 중기부가 행정안전부에 세종 이전 의향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지며 긴급하게 결정됐다.

당초 구청장협의회 회의는 이달이 아닌 다음 달에 계획돼 있었지만, 사안의 시급성을 고려해 긴급하게 개최된 것이다. 중기부 이전으로 대전지역에 큰 타격을 입힐 것이 예상되기에 자치구가 협력해 대응해 나가는 셈이다.

구청장들을 기자회견을 앞두고, 중기부 이전은 명분이 부족할 뿐만 아니라 대전시민 150만 명에게 허탈감을 안겨주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구청장협의회장인 장종태 서구청장은 "최근 중기부가 세종으로 이전을 하겠다는 의향서를 발표했다는 점에서 실망감을 감출 수가 없다"며 "힘들게 얻어낸 혁신도시 지정에 대한 기쁨도 잠시, 중기부 이전 소식은 150만 대전시민들에게 충격과 허탈감을 줄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기부가 이전하는 명분 자체도 부족할 뿐더러, 지역 경제에 심각한 타격이 불 보듯 뻔하기 때문에, 이전 철회를 촉구한다"고 전했다.

정용래 유성구청장도 "중기부가 이전하는 점에서 명분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대전과 세종은 30분 거리밖에 되지 않는 데다, 세종이 행정복합도시이긴 하지만 지방끼리 부처가 옮겨가는 것이 말이 되는가 싶다"고 밝혔다. 이어 "또한 중기부는 중소 기업 등을 지원하는 업무를 하는 특성상 대전에 있는 것이 더욱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장종태 서구청장은 지난 22일 중기부 세종시 이전에 반대하는 1인 피켓시위를 펼치기도 했다. 당시 장종태 구청장은 입장문을 통해 "중기부의 세종으로의 이전 계획은 20년 이상을 함께 온 지역 주민들에게 실망감과 허탈감을 안겨주고 있다"라며 "코로나19로 지역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시름이 어느 때보다 깊은 가운데, 공공기관을 하나라도 더 유치할 것을 학수고대하고 있던 지역민의 바람에 찬물을 끼얹는 결정"이라고 유감을 표명한 바 있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제12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선임
  2. [주말 쇼핑뉴스] 백화점세이 '자이언트 세일' 따뜻한 겨울 합리적인 쇼핑
  3. [리뷰] 저승과 이승의 경계에서 망자를 위한 진혼굿…서쪽을 향해 노를 젓다
  4. [날씨] 주말까지 아침엔 영하기온… 한낮에도 강한 바람
  5.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1. 국내 도입 검토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2. '용인 보평역 서희스타힐스' 치열한 청약 경쟁 예고
  3.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5명 신규 확진...청소업체 잇따라 양성
  4.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4명 신규 확진...지속되는 연쇄감염
  5. [날씨] 주말 기온 낮고 강한 바람 '체감기온 영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