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이전 저지 위한 '컨트롤 타워' 시급

중기부 이전 저지 위한 '컨트롤 타워' 시급

지역 각계 각층 참여 위한 대책위 조성해야
국가균형발전 대의 명분 충분

  • 승인 2020-10-29 08:29
  • 신문게재 2020-10-29 1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대전시청사 전경1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세종 이전을 공식화하면서 이전 저지를 위한 지역 정관계는 물론 경제계, 시민사회단체 등 지역 사회 모든 역량을 총결집할 수 있는 공동대책위원회 구성 등 구심점 마련이 시급하다.

앞서 중기부는 지난 16일 행정안전부에 세종 이전 의향서를 공식 제출했다. 이어 23일에는 "중소·벤처기업, 관계부처와의 소통·협업을 강화하고 정책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세종 이전을 추진한다"고 공식 선언했다.

이후 대전 지역사회에서는 중기부 세종 이전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중기부 세종 이전'을 강력히 반대한다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장종태 서구청장을 비롯해 지역 5개 구청장들도 중기부 이전 반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박영순 국회의원, 황운하 국회의원 등을 비롯한 지역 정치권에서도 중기부 이전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시민단체는 물론 경제계에서도 중기부 세종 이전 저지를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비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세종시 이전은 수도권 과밀해소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추진 중인 세종시 설립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충분한 당위성에도 중기부가 이전 의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

치밀한 전략과 지역사회의 역량을 결집할 수 있는 '컨트롤 타워' 구축이 절실한 상황이다.

중기부 이전 반대를 관철 시키기 위해서는 대전지역 각계 각층이 참여하는 '대책위'가 필요한 상황이다. '대책위'는 자치단체를 비롯해 지방의회, 지방언론, 시민사회단체 등 각계각층을 단일기구로 묶어 조직적이고 체계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뜻이 담겨있다.

앞서 신행정수도 위헌 판결 이후 대전과 충남 지역사회는 각계각층을 망라한 단일 대책조직인 신행정수도사수 충청권 단일조직인 '범충청권협의회'를 결성하고 공동 대응을 펼쳐 행정수도를 지켜낸 바 있다.

대전·충남 혁신도시 추가 지정도 '혁신도시 범시민 추진위원회'를 통해 시민 서명운동 등 지역 역량을 결집해 얻어냈다.

단순히 대전에 국한될 것이 아니라 국가균형발전이라는 대의 명분을 갖고 전 국민을 상대로 이해와 설득 홍보활동을 전개해나가는 등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해 투쟁해야 하는 각오가 필요한 시점이다.

중기부의 세종이전은 비수도권에 있는 공공기관을 또 다른 비수도권 지역들이 유치 경쟁하는 악순환의 근거가 될 우려가 크다.

지역 정가 한 관계자는 "중기부가 세종시 이전을 강행하고 있는 상황으로 지자체와 정치권은 물론 시민단체, 경제계 등이 모두 함께 역량을 쏟아내야 한다"면서 "한 목소리를 내고 하나의 행동을 위해서는 컨트롤 타워가 우선적으로 만들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제12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선임
  2. [주말 쇼핑뉴스] 백화점세이 '자이언트 세일' 따뜻한 겨울 합리적인 쇼핑
  3. [리뷰] 저승과 이승의 경계에서 망자를 위한 진혼굿…서쪽을 향해 노를 젓다
  4. [날씨] 주말까지 아침엔 영하기온… 한낮에도 강한 바람
  5.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1. [속보]대전서 26일 오후 코로나 5명 추가… 누적 470명
  2. 국내 도입 검토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3.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5명 신규 확진...청소업체 잇따라 양성
  4. '용인 보평역 서희스타힐스' 치열한 청약 경쟁 예고
  5. 코레일, 철도노동조합 태업 돌입에 고객 불편 최소화 대책마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