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코로나에 중기부까지 이전이라니"...두 번 죽는 만년동, 월평동 인근 상인들

[르포] "코로나에 중기부까지 이전이라니"...두 번 죽는 만년동, 월평동 인근 상인들

중기부, 산하기관까지 이전하면 총 인원 500명 넘을 예정
상인들 "하루 아침에 날벼락, 우리는 생계 걸렸다"
외식업 대전지회 "지역 상인들 입장도 배려해줘야"

  • 승인 2020-10-28 16:49
  • 신문게재 2020-10-29 1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KakaoTalk_20201028_141716586
(위) 만년동 (아래) 월평동
"코로나 19에 이어 중기부 이전까지...벌써부터 초상집 분위기네요"

정부대전청사에 있는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의 세종 이전이 확정된 가운데 벌써 만년동과 월평동 인근 자영업자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올해 코로나 19로 인한 경기 불황에 이어 앞으로 수백 명이 넘는 중기부 직원들의 탈(脫) 대전화로 인해 인근 상인들의 생계까지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중기부는 행정안전부에 '세종 이전 의향서'를 제출함에 따라 그전까지 명확하지 않았던 이전설을 공개적으로 확정했다.

중기부는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 정책 컨트롤 타워로서 관계부처와의 소통·협업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최근 코로나 19등 대내외 정책 환경 변화로 증가하는 정책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려 한다"며 명분을 강조했다.

이미 중기부의 입장이 확고하지만, 대전시와 지역 정치권은 여전히 반대의 목소리를 내는 상황에서 당분간 지역 내 반발이 이어질 전망이다.

중기부의 이전 소식이 확정되자 정부대전청사 인근 자영업자들의 불만도 거세지고 있다.

월평동에서 커피전문점을 운영하는 A씨(34)는 "월평동에서 자영업하는 사람들은 본인을 포함해 대부분 정부청사 직원을 상대로 장사하는 사람들일 텐데, 중기부 이전 소식을 들으니 하루아침에 날벼락을 맞은 것 같다"며 "누군가에게는 사소한 소식일지 몰라도 본인에게는 생계가 걸려있는 문제다"라고 하소연했다.

중기부의 이전과 함께 중기부 산하기관인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창업진흥원, 신용보증재단중앙회 등도 이미 세종 이전을 확정했다.

정부대전3청사에 있는 중기부의 총 근무 인력이 431명에 달하고 청사 부근에 있는 창업진흥원, 신용보증재단중앙회까지 이전이 진행되면 그 여파는 오롯이 인근 상인에게 퍼질 전망이다.

만년동에서 요식업을 하고 있는 B씨(48)도 "만년동에 고깃집이나 대규모의 식당이 많은 이유는 청사직원들이나 공무원을 상대로 단체 손님을 받기 위함이다"라며 "안 그래도 코로나 때문에 어려운 상황인데 청사 직원들까지 나가면 우리는 길거리에 나앉으라는 것이냐"며 강한 불만을 표했다.

이어 한국외식업중앙회 대전시지회 이용철 사무국장도 "만년동, 월평동 부근의 상권은 그래도 청사에 있는 분들이 점심시간마다 나와주셔서 큰 힘이 됐을 텐데, 벌써 그쪽 부근은 초상집 분위기다"라며 "지역 내 코로나 19 확진자까지 지속해서 나오는 힘든 상황에서 지역 상인들의 입장도 배려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기부 등에 따르면 중기부의 세종 이전에 관한 세부 일정은 추후 공청회 과정에서 논의할 예정이며 창업진흥원은 연말에,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은 2021년 3월, 신용보증재단중앙회 역시 2022년 이전까지 세종으로 이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천신만고…4위로 준PO행
  2. 지옥과 천국을 오간 대전하나시티즌, 준플레이오프 경남과 재대결
  3. 인사적체·홀대 심각… 대전경찰 총경 최다 배출 여부 주목
  4. [NIE 교육] 한빛고 학생들 "신문제작 과정의 정성, 간결한 글쓰기법 배웠어요"
  5. 대전사진작가협회 주관 공모전 입상자 내정과 합성사진 수상 논란 일파만파
  1. [속보]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누적 460명
  2. "전동킥보드 함께 예방해요" 대전경찰청 교통사고 예방 간담회
  3.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4.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5. [포토 &] 같이 갈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