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명이 4개 입상? 금산관광 전국사진공모전도 몰아주기 의혹

1명이 4개 입상? 금산관광 전국사진공모전도 몰아주기 의혹

대전 작가들만 2개에서 4개까지 입상 이례적 결과 논란
제보자들 "가점쌓기 무대였을뿐" 공정성과 진정성 지적
관계자들 "1인1상 규정없어, 여러작품 낸 작가 유리할뿐"

  • 승인 2020-11-29 18:00
  • 신문게재 2020-11-30 5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Young man taking photos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속보=한국사진작가협회 대전지회 주관 사진공모전 추문이 봉합되지 않은 가운데, ‘금산관광 전국사진공모전’에서도 수상 몰아주기 의혹이 일고 있다. <중도일보 11월 23일 자 5면, 24일 자 5면, 25일 자 5면 보도>

지난 20일 발표된 제5회 금산관광 전국사진공모전 심사결과를 보면, 대전과 충남 지역 작가들이 대거 입상했다. 그러나 충남을 비롯해 타 지역 작가들은 1인 1상에 그쳤지만, 유독 대전 작가들 다수는 최소 2개에서 최대 응모작인 4개 모두 입상하는 이례적인 결과가 나왔다.

일부 사진예술업계는 결과만 봐도 예상 가능한 상 몰아주기 행태로 형평성과 공정성을 잃은 사진공모전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익명의 제보자는 "작품을 냈다는 주변 작가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입상된 사람이 1명도 없다"며 "심사위원들이 작품이 좋아서 뽑았다면 할 말이 없지만, 전체 결과를 보면 좋은 작품을 골고루 뽑겠다는 의지가 있었던 것인지 진정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제보자들은 우려했던 일이 또 터졌다는 반응이다. 다른 제보자는 "최근 지역 심사위원이 타지역 공모전에서 수상자를 내정하고 상을 싹쓸이했다는 전화를 받았는데, 그 무대가 금산"이라며 "대전 작가들만 다수 입상한 것은 결코 우연이라 볼 수 없다"고 했다.

일부 사진작가들은 금산관광 전국사진공모전과 관련해 '신인 작가들의 가점 쌓기'와 '모종의 거래’ 의혹을 지울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가점 80점을 쌓아야 한국사진작가협회 정회원 입회가 가능한데, 이를 위해 연고 지역과 가까운 금산관광공모전에 대거 참가했고, 그에 따른 거래가 오갔을 것이라는 억측이 난무하고 있다는 얘기다.

그러나 금산관광 전국사진공모전 정관상 '1人 1賞'에 대한 규정은 없기에 이번 의혹은 수상에서 떨어진 참가자들의 시기에 지나지 않는다는 반론도 있다.

박건태 한국사진작가협회 금산지부장은 "입상작이 많다고 해서 가점을 다 받는 건 아니다. 이 가운데 가장 높은 등급 하나의 가점만 받는다"며 "시전과 국전에서도 한 사람의 여러 작품이 선정되는 사례도 더러 있었다"고 설명했다.

금산관광공모전 심사위원으로 파견됐던 대전지역 사진작가는 "이번 공모전은 96명이 360점을 출품했다. 5명이 심사했고, 작품을 무작위로 깔아 놓고 작품을 고르기 때문에 출품자가 누구인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관광공모전만 출품하는 이른바 ‘킬러’들이 있다. 관광공모전은 출품작의 20%를 선정하는데, 여러 작품을 낸 작가들이 유리할 수밖에 없는 것 아니냐"며 수상 몰아주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일각에서는 한국사진작가협회에서 일괄적으로 심사위원을 파견하는 체계가 지속되면 심사 부정의혹 또한 뿌리 뽑을 수 없다는 원론적인 문제 제기도 있다.

지역의 모 사진작가는 "사진공모전에서 심사위원 고유 권한이 매우 크다. 조직적으로 부정적인 연줄이 있다면 아무리 부정해서 의혹을 씻을 수 없다"며 "시나 지자체가 홍보용으로 활용하는 관광공모전까지 사진작가협회에서 심사위원을 파견할 필요가 있을까 하는 의문도 든다"고 말했다.

한편, 금산관광공모전을 후원한 금산군 관계자는 "관광사진공모전 입상작은 금산을 알리는 용도로 활용된다. 수상과 관련해서 의혹이 있었다면 향후 발전방안에 대해 고민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하나시티즌 이적생들의 지옥훈련! 이게 그 말로만 듣던 그 소문의 뜀박질?
  2. 한화이글스 선수들, 팬사랑 노래제작 영상공개
  3.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4. [문화] 신간소개 '그날 세계사 365', '세계는 넓고 갈곳은 많다'
  5. 부산지역 '4050 교수' 200명,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지지 선언
  1. 올해 대전 아파트 3만여 가구 분양 '역대 최대'
  2. 목포시 "모든 시민 대상 재난지원금 지급 계획 없다"
  3.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4. [기고]연말정산 꼼꼼히 준비해 두둑히 챙기세요
  5. 세종시 6-3생활권 주상복합 '고분양가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