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학년도 수능] 대입경쟁률 낮아질까?… 수능 지원자 40만명대 역대 최소

[2021학년도 수능] 대입경쟁률 낮아질까?… 수능 지원자 40만명대 역대 최소

  • 승인 2020-12-03 18:23
  • 수정 2020-12-03 18:24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올해 대입 경쟁률이 다소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지원자가 40만 명대로 줄어들면서 수능제도 도입 사상 최소 수치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교육부 집계 결과, 올해 수능 지원자는 49만3433명으로 1년 전인 2020학년도(54만8734명)보다 10.1%(5만5301명) 감소했다. 수능 제도가 도입된 1994학년도 이후 올해 지원자가 가장 적다. 50만 명 밑으로 내려온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고3 재학생 지원자는 34만6673명으로 12.0%(4만7351명) 감소했다. 졸업생은 13만3069명으로 6.5%(9202명) 줄었다.

수능 1교시 결시자는 작년보다 2%가량 늘었다. 올해 6만 4648명(13.17%)으로 지난해 6만 2898명(11.52%)보다 1.65% 증가했다.

입시업계에선 올해 수험생 자체가 줄었지만, 대학 입학 모집인원은 크게 줄지 않아 대입 경쟁률이 다소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결시율이 높아 등급별 인원이 줄면 (수시모집) 최저학력 기준을 맞추기 어려워질 것"이라며 "다만, 수시에서 정시로 이월되는 인원이 늘어 대입 경쟁률이 하락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3.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4.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5.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1.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2.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발생
  3. 포항시립예술단 노조, 포항시에 법적대응 예고
  4.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5. 이광재 "대전, 혁신+기업도시 결합 지향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