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수능 최종 결시율 15.7%… 부정행위자는 8명 적발

올 수능 최종 결시율 15.7%… 부정행위자는 8명 적발

  • 승인 2020-12-04 09:23
  • 수정 2020-12-04 10:00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수능11
지난 12월 3일 수능날 대전괴정고에서 학생들이 시험을 치르고 있다.
대전에서 2021학년도 대입수학능력평가 최종 결시율이 15.7%로 집계됐다.

수능 원서 접수자 1만 5074명에서 1861명이 수능시험에 응시하지 않았다.

부정행위자도 8명이나 적발됐다.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1교시 결시율은 14%로 시작해 매 교시 상승해 3교시 때 15.1%를 넘어섰고, 최종 15.7%까지 결시율이 올랐다.

지난해 수능에서는 1교시 결시율 9.7%로 시작해 3교시엔 10.9%, 최종 11.4%로 마감했었다. 올해 결시율과 비교하면 4.3% 차이로 학생 수로는 453명이 늘었다.

코로나 수능으로 자가격리자를 위한 별도시험장은 3명의 수험생이 1개 시험실에서 시험을 치렀고, 수험생 확진자는 없어 병원시험장은 운영하지 않았다.

지난 수능에선 수두의증으로 인한 수험생 1명이 건양대학교 병원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르기도 했다.

수능 당일 발열이나 기침 등 유증상자를 위한 별도시험실은 9개 시험장 학교에서 수험생 12명이 이용했고, 시험실로는 10개 교실이 사용됐다.

부정행위자 적발은 총 8건 발생했다. 3명은 시험 종료령 울린 후 계속 답안지를 작성했고, 4명은 탐구영역에서 절차를 위반했다. 1명은 시험장 반입 금지 물품인 전자제품을 1교시 시작 전에 제출하지 않은 행위로 적발됐다.

2019학년도엔 10명, 2020학년도에는 5명이 수능 부정행위자로 적발된 바 있다.
이현제 기자 guswp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2.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3. [포토 &] 안갯속으로
  4.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5. [코로나 19] 대전, 6명 집단감염 발생…시 "중구 소재 국제선교학교로 파악 중"
  1.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2.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3. [기획] 2021년 양주시 '생명존중·지역중심·신성장 활력'을 향해
  4. 세종서 주말 일가족 10여명 코로나19 확진… 확산 '비상'
  5. 성남시장 전 비서관, 경기도의회·성남시의원 비위행위 주장 '파문' 확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