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대전 대기오염물질 농도 1위 지점은?

작년 대전 대기오염물질 농도 1위 지점은?

대전충남녹색연합 대기오염 시민 모니터링 결과 발표
오룡역네거리·버드내네거리 44pbb 오염도 가장 심해
자동차 등록 증가… "승용차 이용 줄이는 정책 등장해야"

  • 승인 2021-01-14 15:27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22Y34fEL_7_20201013_080050
지난해 10월 13일 김민석 어린이가 대전 동구 판암네거리에서 대기오염 모니터링을 위한 이산화질소 간이측정기를 설치하고 있다. 대전충남녹색연합 제공
차량 통행이 많은 곳에서 미세먼지 주 원인물질인 이산화질소 농도가 여전히 높게 나타난 가운데 대전에서 이산화질소 농도가 가장 높은 곳은 중구 오룡역네거리와 버드내네거리로 조사됐다.

대전충남녹색연합은 지난해 10월 12일부터 13일까지 24시간 대전 100개 지점에서 측정한 시민 대기오염 모니터링 조사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녹색연합은 지난 2005년부터 매년 10월께 대기오염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

대전대 환경모니터링 연구실이 제작한 이산화질소 간이측정기를 이용한 이번 조사 결과 대전의 평균 이산화질소 평균 농도는 28ppb로 나타났다. 동·중·대덕구가 30ppb를 기록했으며 유성구는 26ppb, 서구는 25ppb다.

이산화질소 농도가 가장 높은 지역은 오룡역네거리와 버드내네거리로 44ppb를 기록했으며 이어 대덕우체국네거리(43ppb)·판암네거리(ppb)·음내삼거리(41ppb)순이다. 대덕우체국네거리와 읍내삼거리 등은 공단지역으로 인근 교차로의 오염도가 높았으며 오룡역네거리와 버드내네거리·판암네거리 등은 차량 통행이 많은 지역이다.

KakaoTalk_20201224_151157212
대전충남녹색연합은 자동차 배기가스가 대기오염도에 심각한 영향을 끼치는 것을 확인해 자가용 이용을 줄이는 과감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대전시 초미세먼지 발생량을 발생원인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도로이동오염원인 차량 이동 연료사용이 33%로 가장 높다. 내년까지 대전 초미세먼지 배출량을 2015년 대비 20% 감축하려는 대전시의 '미세먼지 대응전략 2.0'이 성공하기 위해선 자동차 이용을 줄여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지난해 말 기준 대전시에 등록된 자동차는 전년도보다 1만 2530대 늘어났다. 최근 3년간 차량등록은 연평균 8900대씩 증가하고 있다.

녹색연합은 대전시의 대기 개선 기반구축사업비의 68%가 전기자동차 보급에 투입 되지만 전력공급 대부분이 석탄화력발전에 의지하고 있어 전기차 보급에 과다한 예산을 투입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시각도 내비쳤다.

대전충남녹색연합 임종윤 활동가는 "대전의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서는 승용차 이용을 실질적으로 줄일 수 있는 정책이 나와야 한다"며 "자동차 이용에 대한 과감한 규제와 노후경유차 전환이나 친환경교통수단·대중교통 이용에 대한 인센티브를 동시에 제공해 자동차 이용을 근본적으로 줄이는 방향이 우선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2.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3.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4. [기획] 2021년 양주시 '생명존중·지역중심·신성장 활력'을 향해
  5. 성남시장 전 비서관, 경기도의회·성남시의원 비위행위 주장 '파문' 확산
  1. 인천 연수구, 장애인복지시설 건립 본격 추진
  2. 세종서 주말 일가족 10여명 코로나19 확진… 확산 '비상'
  3. 서천, 하루새 확진자 6명 발생 지역확산 우려
  4. 안병용 의정부시장, 한국최고인물대상 수상
  5.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