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정시험'까지 등장… 스펙 쌓기도 어려운 취준생 한숨

'원정시험'까지 등장… 스펙 쌓기도 어려운 취준생 한숨

인파몰린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서버 마비
컴퓨터활용시험 상시 변경 이달 일정 마감
코로나19 여파 어학·자격증시험 연기 우려

  • 승인 2021-01-14 16:41
  • 신문게재 2021-01-15 3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취업의 벽
높아만 가는 취업의 벽. 사진=중도일보 DB
취업준비생들이 각종 어학·자격증 시험 준비에 애를 먹으며 한숨을 쉬고 있다.

응시자가 늘어 최근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서버가 다운되거나, 지역을 옮겨 원정 시험까지 나설 정도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응시 인원은 2011년 13만 2000명에서 2016년 41만 7000명, 2017년 43만명, 2018년 47만 3000명, 2019년 51만 5000명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국가·지방직 7급 공무원 공채 시험에서 한국사 과목을 한국사능력검정시험으로 대체해 인파가 몰렸다. 지난 11일엔 서버가 마감되기도 했다. 이날에만 7만 5000명이 접수한 것으로 집계됐고, 지난 13일에도 2만5000명이 접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김모(28) 씨는 "시험 접수할 때 자리가 없으니까, 다시 자리가 날 때까지 계속 확인을 해야 한다"며 "취업은커녕 취업 준비도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 많이 답답하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 원정 시험을 하는 이들도 있다. 권역별 신청을 달리해서라도 시험에 응시한다는 것이다. 김 씨는 "우리 지역이 빨리 마감이 되면 다른 지역으로 가서 시험을 보고 오는 경우도 있다"며 "자격증 접수하는 게 콘서트 티켓 경쟁하듯이 치열해졌다"고 말했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뿐 아니라 컴퓨터활용능력시험(컴활)은 올해부터 시험 일정이 상시로 변경됐는데, 이미 1월 일정은 마감됐다. 코로나19 여파로 올해에도 각종 자격증 시험은 물론 2~3번 치르는 어학시험도 연기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면서 취업준비생들의 걱정이 깊어지고 있다.

감염병 상황에 따른 취업 환경 변화도 아쉽다고 입을 모은다. 취업을 준비 중인 정모(29)씨는 "코로나19로 어두운 만큼, 스펙을 더 올려야 하는데 접수조차 어려워 걱정이 많다"며 "작년에 입사 지원한 기업이 손에 꼽을 정도로 없었는데, 올해는 뭐가 됐든 다 써서 넣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20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취업자는 2690만 4000명으로 전년보다 21만8000명이 감소했다. 이는 1998년 이후 22년 만에 최대 수치다. 충청권 고용률은 충남을 제외하고 소폭 올랐지만 60%대에 머물렀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2.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3.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4.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5. [기획] 2021년 양주시 '생명존중·지역중심·신성장 활력'을 향해
  1. 국민의힘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지지율 하락, 우려가 현실로"
  2. 성남시장 전 비서관, 경기도의회·성남시의원 비위행위 주장 '파문' 확산
  3. 인천 연수구, 장애인복지시설 건립 본격 추진
  4. 인천 중구, 차이나타운 차량 통행 임시 운영
  5. 공주시, 코로나19 3명 추가 확진…누적 78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