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권 신우산업 대표, 대전상의 회장 선거 출마

최상권 신우산업 대표, 대전상의 회장 선거 출마

28일 오전 11시 기자회견서 공식 선언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 출마 시기 조율

  • 승인 2021-01-27 17:45
  • 신문게재 2021-01-28 6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정태희
정태희<사진 오른쪽> 삼진정밀 대표, 최상권<사진 왼쪽> 신우산업 대표
제24대 대전상공회의소 회장 선거가 추대가 아닌 경선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후보로 거론되는 최상권 신우산업 대표가 차기 회장 선거 출마를 예고 한 것.

최상권 대표는 28일 오전 11시 대덕산업단지관리공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상의 회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한다.

최 대표는 이날 중도일보와의 통화에서 "그동안 준비를 해왔다. 순서대로 갈 거다"며 짧게 출마 결심을 전했다.

상공업계의 '합의추대' 바람에도 출마 결심한 배경은 기업인들로부터 평가를 받고, 검증된 인물로 출마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최 대표가 첫 스타트를 끊으면서 하마평에 오른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도 출마선언 시기를 조율한다.

정태희 대표는 "그동안 합의추대 끈을 가지고 노력을 하면서도 경선을 준비해왔다"며 "명분상 먼저 (출마)이야기하는 건 그랬지만, 멍하니 있을 수 없다"고 경선 의지를 내비쳤다.

선거가 경선으로 가닥이 잡히면서 상공업계는 갈등 분열에 따른 후유증을 우려했다.

중소기업 한 대표는 "상공회의소 회장은 모든 상공인의 장이다. 아버지 같은 분이 나오셔서 다 끌어안고, 지역 경제계 대변을 해야 하는 자리"라며 "경선으로 치르다 보면 후유증이 남기 때문에 염려가 된다. 서로가 합심해 코로나19 잘 이겨낼 수 있는 방향성을 제시하는 인물이 지역 상공업계를 이끌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기업인은 "후보 간 감투싸움으로 상의 내 분열이 지속 되는데, 이번 선거 또한 경선으로 치르게 돼 앙금은 더욱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어느 후보가 당선되는 상대를 품에 안고 갈 수 있는 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병주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3.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3.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4.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5.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