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옛 충남도청 향나무 논란 진화 나섰지만… 여진 계속

허태정 대전시장 옛 충남도청 향나무 논란 진화 나섰지만… 여진 계속

국장급 수시 교체로 초강수, 감사위원장 감사 개입 없다 강조
고발 대응과 문체부·충남과 관계회복, 훼손된 문화재 수습도 필요

  • 승인 2021-02-23 15:44
  • 수정 2021-02-23 18:36
  • 신문게재 2021-02-24 3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죄허태정 대전시장이 옛 충남도청사 소통협력공간 조성 논란과 관련해 조기 진화에 나섰지만,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정례브리핑 하루 전날 국장급 수시 인사를 통해 시민공동체국장을 교체하는 초강수를 두고, 담당 과장은 사표까지 제출했지만 여전히 반응은 냉담하다.

여기에 야당이 허태정 시장과 담당 공무원을 직무유기로 검찰에 고발했고, 24일은 중구의회까지도 규탄 성명을 예고하면서 행정 미숙으로 인한 진통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 분위기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충남도청사 리모델링 관련 실망과 걱정을 끼친 것에 대해 시장으로 송구스럽다. 엄중하게 책임을 묻고, 저도 일신하는 마음으로 대전시정을 이끌겠다"는 사과로 정례브리핑을 시작했다.

그러나 대전시가 안팎으로 풀어갈 문제는 '험로' 그 자체다.

야당이 검찰에 접수한 고발 건에도 대응해야 하고, 문화체육관광부·충남도청과의 관계 회복에도 힘써야 한다. 이미 훼손된 우체국과 무기고, 그리고 상무관 원형 보존에도 시 차원의 해결책을 모색해야 하는 입장이다. 만약 감사 결과에서 징계 사유까지 나온다면 조직 재정비까지 이뤄져야 하는 난감한 상황도 피할 수 없게 된다.

개방형 직위로 들어왔던 담당 과장의 사표는 일주일가량 신원 조회 기간을 거쳐 처리돼 민간인 신분으로 감사를 받게 된다.

KakaoTalk_20210223_132733479
옛 충남도청사 내부 우체국 건물 1층과 2층을 지탱하던 대들보가 사라졌다.
20210223-허태정 시장 브리핑
허태정 대전시장이 23일 시청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마친 후 물을 마시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이성규 신임 감사위원장 내정과 관련한 우려에 대해서는 "본인은 제척 대상이다. 그 부분은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 대전시가 감사 전문가를 추가 지원 명령을 내서라도 공정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시장으로서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해당 위원장은 감사 과정에 관여하거나 개입되지 않도록 구성할 것"이라며 신속과 공정을 강조하며 사태 해결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대안인 기상청+알파에 대해서는 늦어도 3월 10일 이전 총리실의 확정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허 시장은 "공공기관 이전 관련해서는 기상청+3개 공공기관을 언급했었다. 현재 관련 기관과 조율 중이다. 최종 발표는 3월 10일 전후까지는 확정돼서 시민 여러분께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총리실에서도 가능한 빠른 시일 내 실무 절차 마무리해서 입장 발표하겠다고 말씀하셔서 3월 10일 이전에는 총리님 입장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4.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이응노미술관, 노인층 위한 '행복한 기억, 마음속 풍경산책'
  2.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3. [영상]꿈돌이, BJ핀아, 치어리더도 함께한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
  4. 오주영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 아시아연맹 부회장 선출
  5.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