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 승인 2021-03-07 16:17
  • 수정 2021-03-07 16:39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이민성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이민성 대전하나시티즌 감독(대전하나시티즌)
이민성 감독이 홈경기 패배에 아쉬움을 나타내며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하겠다고 선전을 다짐했다. 대전은 7일 오후 1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대전하나시티즌과 부산아이파크와의 2라운드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경기 총평에서 이 감독은 "최선을 다했지만, 경기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부족함이 있었다"며 "빠르게 회복해야 한다.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선 연패를 끊어야 하는데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하겠다"고 평가했다.

구체적인 패인 분석에서 이 감독은 "개막전에서 승리하고 다음 경기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소홀함이 있었다. 상대가 전 경기에서 0-3으로 지고 이번 경기를 어떤 각오로 나올지 생각을 해야 했는데 그 부분에서 부족했다"고 말했다.

경기 종료 직전 바이오의 단독 찬스에 대해선 "그런 장면을 바라고 어렵게 투입했다. 찬스가 온다고 해서 골로 반드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 (골을 넣을 수 있는)다른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4~5경기에서 기복이 선수단에 기복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생각대로 잘 풀어나가지 못했는데 경기를 거듭할수록 몸들이 좋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반전 PK찬스에서 키커를 에디뉴에서 이진현으로 교체한 이유에 대해선 "코칭스테프에서 결정한 사안이다. 에디뉴가 자신이 마무리하려고 했는데 이미 약속됐던 작전이었다. 다행히 에디뉴가 순순히 골 찬스를 양보했다"고 말했다.

교체로 들어간 신상은에 대해선 "출전 시간을 늘려갈 계획이다. 본인이 경쟁에서 이긴다면 주전으로 갈 수도 있다"며 "상대 수비를 괴롭히는 능력이 있는데 이미 대학 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낸 선수로 앞으로 가능성이 큰 선수"라고 평가했다.

골 결정력 부분에 대해선 "앞으로 개선해야 할 부분이다. 선수 본인들이 더 답답해할 것이다. 감독인 제가 노력해서 변화를 줘야 한다"며 "바이오와 안토니오가 들어오면 해결될 문제다. 다른 선수들에게도 골을 넣을 기회가 더 있을 것이다"라고 총평을 마무리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4.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5.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1.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2.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3.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4. 대학생 공유차 사망사고...안전 경각심.제도개선 필요
  5.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