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수주전쟁터 된 대전… 지역 건설업체는 침체

대기업 수주전쟁터 된 대전… 지역 건설업체는 침체

700세대 소규모 뿐 아니라 대형사업지까지 독식
미니신도시급 도마변동 촉진구역도 대기업 일변도

  • 승인 2021-04-06 17:23
  • 신문게재 2021-04-07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대전 원도심 모습
대전지역 정비사업지에 외지의 대형 건설사들의 진출이 이어지면서 지역 정비사업지 대기업 일변도가 뚜렷해지고 있다.

이에 반해 지역 건설업체는 극소수의 정비사업장을 제외하곤 시공권 도전조차 하지 못하는 등 지역에서 소외당하고 있다.

심지어 시공권을 빼앗기는 상황까지 발생하면서 지역 건설업계에선 지역업체 보호를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정비업계에 따르면 외지의 대형건설사가 지역 대부분 정비사업장을 장악하고 있다.

실제 700세대 규모의 대전 가오동 1구역(코오롱글로벌)을 비롯해 대동4·8구역 재개발(현대산업개발·현대건설 컨소시엄), 삼성1구역 재개발(대림건설), 옥계동1구역 재개발(대림건설), 가양동 5구역 재건축(GS건설), 부사동4구역 재개발(한화건설) 등 소규모 정비사업지뿐 아니라 대형 사업지까지 대기업이 장악하고 있다.

미니신도시급 정비사업지라고 평가받는 도마변동 재정비촉진구역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현재 도마변동 3구역은 GS, 포스코, 현대로 구성된 미라클 사업단이 사업을 맡았고, 8구역은 대림과 한화, 9구역은 한화와 한진중공업이 시공권을 확보해 사업을 진행 중이다.

최근에는 재정비촉진구역 내에서 유일한 지역 업체였던 금성백조가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에 도마변동 1구역 시공권을 빼앗기면서 도마변동 재정비촉진구역의 대기업 일변도가 더욱 뚜렷해졌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도마변동에서 재가동된 대부분 사업지에 외지의 대형 건설사가 뛰어들면서 미니신도시급 정비사업지 전체가 외지의 대형건설사 수주 전쟁터가 돼 가는 형국이다.

지역 건설업계 관계자는 "이미 대전지역 대부분 사업장은 대기업들의 수주 전쟁터가 됐다"며 "이런 상황에 지역 건설업체는 먹거리를 찾아 타 지역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지역 건설업계가 활성화를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한목소리를 내는 이유다.

지역 정치계에서도 이 같은 문제점을 공감하며, 지역 조합의 건설업체 브랜드 선호도에 대한 데이터 수집, 조례 개정 등을 통한 지역업체 활성화 방안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한다.

대전시의회 김찬술 의원은 "대전의 재개발·재건축에서 대전 업체는 거의 없는데 대책을 세워야 한다"며 "우선 갑천 2블록 등 공공사업에서라도 대전 업체를 갑사로 선정, 지역 업체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하고, 정비사업 조합 브랜드 선호도 조사를 통한 데이터 수집, 지역 건설업체 브랜드 이미지 향상 방안 마련, 지역 업체 참여 용적률 인센티브 제도 개선 등을 통해 지역 업체가 지역에서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야 하고 이 같은 환경 마련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체육포럼, 2027 하계 U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지지 선언
  2. 대전 골령골 내달 유해 발굴 앞 진혼제… 허 시장, 적극지원 약속
  3. 연속 매진 행렬! 대전하나시티즌 5월 홈경기 티켓 오픈
  4. [문화리뷰] 베일 벗은 ‘적벽대전’, “대전역사 재조명 의미vs스토리텔링 부족” 의견 엇갈려
  5. 국비지원 선정됐지만 지자체 "예산 없어"... 지역예술단체 공연 '좌초' 위기
  1. [날씨] 당분간 대기 건조...기온 어제보다 낮아요
  2. 골린이의 똑딱이 도전!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3)
  3. [올랑올랑 새책] 이곳에 볕이 잘 듭니다
  4. 봉안당 아너스톤 BI,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 수상 영예
  5. 경찰, 여아 사망관련 어린이집 원장 영장 재신청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