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환의 3분 경영] 순간의 결정과 실행

  • 오피니언
  • 홍석환의 3분 경영

[홍석환의 3분 경영] 순간의 결정과 실행

홍석환 대표(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 승인 2022-07-07 17:55
  • 신문게재 2022-07-08 19면
  • 김지윤 기자김지윤 기자
2022010601000375100012181
홍석환 대표
변화를 이야기할 때, 항상 강조하는 말이 있습니다. "영향을 받고 노력하고 변화되는 과정은 어려워도 영향을 주며 변화하겠다는 생각을 하는 것은 순간이다"

강의를 듣던 A 팀장이 "아내를 처음 보는 순간, 결혼하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 결정은 순간이었고, 이 결정이 평생 영향을 주고 있다"고 합니다. 살며 영향을 받아 변화되는 계기는 순간입니다.

순간의 결정과 관련하여 2가지를 생각해 봅니다. 하나는 순간의 결정에 대해 빠른 실행 또는 망설임입니다. 중요하다는 것을 생각하면 곧바로 실행하는 사람과 중요한 만큼 꼼꼼히 고려할 것을 판단하며 이상이 없거나, 허락이 떨어질 때 행동에 옮기는 사람입니다.

중요한 일이 얻는 것이라면 그 망설이는 순간에 기회가 떠나갈 수 있습니다. 만약 위험한 일이라면 큰 피해를 볼 수 있습니다.

먼저 실행하고, 추진하면서 판단하면 어떨까요?

둘은 순간 위험의 예지입니다. '하인리히 법칙'을 아시지요? 한 번의 대형사고가 발생하기 전에 300번의 작은 징후와 29번의 작은 사고가 있다는 이론입니다.

반대로 생각하면 작은 징후가 있을 때 철저한 대책을 마련하고 예방책을 했다면 작은 사고는 생기지 않았을 것입니다. 작은 사고가 있을 때, 근본 원인을 찾아 조치하고 다시 사고가 발생하지 않게 했다면 대형사고는 막았을 것입니다. 몸에 작은 상처는 약을 발라 처리가 가능하지만, 방치해 상처 범위가 넓어지고 썩으면 수술을 해야 합니다.

이것마저 방치하면 죽음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위험을 예지하고 선제 조치를 하는 사람이 현명합니다. 이 또한 순간의 판단이며 결정입니다.

아침에 일어나 몇 번의 결정을 하나요? 중요성, 긴급성, 실행 가능성 등의 여러 판단 기준이 있지만, 순간의 결정에 가장 중요한 것은 실행이라 생각하지 않으세요?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복수동1구역 재개발사업' 조합 청산 마무리... 조합원 1인당 평균 1000만원 배당
  2.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3. 尹대통령 "부여 청양 이재민 구호 응급복구 만전"
  4. [인터뷰] 권은경 이수자 “여성 고수 편견 맞서 ‘고법(鼓法)의 연주화’ 이룰 것”
  5. 취약계층 어르신 폭염 대비 주거환경개선사업
  1. 광복절 맞아 열린 나라꽃 무궁화 전시회…‘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2. 집단 심리검사 "나를 탐구하다"
  3. 국제라이온스협회356-B지구 젠틀리그L/C,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물품기탁식
  4. 대전고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시즌 첫 4강 진출
  5. [독자기고]한산:용의출현, 다시 충무공 이순신을 생각한다.

헤드라인 뉴스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윤석열 대통령이 17일로 취임 100일을 맞는 가운데 충청권에선 세종시 제2집무실 설치 논란이 뜨겁게 달궜다. 윤석열 정부의 오락가락 행보로 국가균형발전과 국정 효율 극대화를 위한 백년대계 이행을 바라는 지역민의 신뢰에 금이 간 것이다. 대전과 충남의 숙원인 공공기관 지방이전 역시 새 정부 집권 초 동력을 얻지 못하고 표류하고 있다. 다만,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은 가시화되고 있어 그나마 위안이다. 세종집무실 설치는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다. 대선이 끝난 뒤 인수위도 세종정부청사 1동 우선 사용→올 연말 세종청사 중앙동 입주→202..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에서 집중호우로 2명이 실종되고, 100건이 넘는 시설피해가 발생했다. 15일 충남도에 따르면, 집중호우로 109건의 시설피해가 발생했고, 부상 1명, 실종 2명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우선, 100㎜ 비가 내린 부여에선 50대 남자가 119에 전화를 걸어 자신을 비롯 2명이 탑승하고 있는 소형 화물차가 빗물에 떠내려 갈 것 같다고 신고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충남 소방본부는 즉시 수색대를 투입, 은산천 지류에서 화물차를 발견하고, 실종자를 찾고 있다. 이뿐 아니라 시설에 대한 피해도 109건에 달했다. 이중 사면 유실, 도..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시의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이 팔부능선에 도달하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남은 과정은 9월 기획재정부와의 총사업비 협의인데, 이 절차가 완료되면 사업자 선정과 본격 착공으로 이어질 수 있어 사실상 최종관문이라 할 수 있다. 다만 제1 매립장은 2025년 사용 종료를 앞두고 있지만 향후 활용 계획을 세우기에는 현시점은 '시기상조'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은 2004년부터 시작돼 2008년 보상이 완료됐다. 2019년 타당성 조사와 중앙투자심사를 시작하며 추진 본궤도에 올랐다. 대전시는 조성 계획 가운데 가장 까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