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파이널A' 진출 불씨 살렸다… 수원삼성 3-1 격파

  • 스포츠
  • 대전하나시티즌

대전하나시티즌, '파이널A' 진출 불씨 살렸다… 수원삼성 3-1 격파

승리로 파이널A(1~6위) 진입 가능성 높여
김인균 선제골, 유강현 추가골, 티아고 쐐기골
32R 강원과 원정경기, 파이널A 진출 승부처

  • 승인 2023-09-24 09:54
  • 수정 2023-09-24 10:18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123
[출처=한국프로축구연맹]
대전하나시티즌이 23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31라운드에서 수원 삼성과 맞붙어 3-1 승리를 거뒀다.

대전은 이번 승리로 4경기 무승 행진을 끊는 동시에 파이널라운드A(1~6위) 진입의 불씨를 되살리고 수원 삼성을 4연패의 늪에 몰아넣었다.

승리가 절실했던 대전은 이날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키플레이어로 꼽히던 김인균이 선제골을 꽂았다. 전반 7분 주세종의 후방 패스를 받은 서영재가 페널티 왼쪽으로 파고든 뒤 날린 오른발슛이 골기퍼를 맞고 나오자 김인균은 침착하게 논스톱 왼발로 공을 밀어 넣었다.

수원은 전반 24분 프리킥 상황에서 안병준의 헤더로 골대를 갈랐지만, 프리킥 직전 반칙 상황이 발견돼 골이 무효 처리됐다.



이후 대전은 전반 36분 중원에서 조유민이 찔러준 킬패스를 유강현이 잡은 뒤 골키퍼까지 따돌리고 득점에 성공했다. 유강현은 지난 시즌 K리그2 득점왕을 차지하고 올해 대전 유니폼을 입었지만, 그동안 골맛을 보지 못했다. 유강현의 이 골은 자신에겐 데뷔골이자 팀에겐 추가골을 안겨줬다.

수원의 반격은 매서웠으나,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수원은 전반 추가시간 안병준의 슈팅 상황에서 서영재가 핸드볼 반칙을 가해 페널티킥을 얻었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안병준의 슈팅이 이창근의 슈퍼세이브에 막혀 기회를 날렸다.

633632_919959_325
[출처=한국프로축구연맹]
수원은 후반 12분 카즈키가 패널티 왼쪽에서 강력한 왼발슛으로 골망을 가르며 추격에 불씨를 살렸다. 이후 2-1로 팽팽히 맞붙던 양 팀은 수원이 후반 추가시간 대전의 슈팅을 막던 박대원에게 핸드볼 반칙이 선언되면서 균형이 확실히 무너졌다. 대전은 페널티킥 키커로 티아고를 내보냈고 티아고는 쐐기 골을 뽑았다.

대전은 이날 승리로 최근 4경기(2무 2패) 동안 이어오던 무승 행진을 끊어냈다. 또 승점 41점을 기록하면서 파이널A 진출권인 FC서울과 전북 현대와의 격차를 좁혀 승격 첫해 파이널A 진출 희망을 높였다.

송익준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천안동남경찰서, 시민경찰위원회와 방범 시설물 합동점검 활동
  2. 한기대, KOICA 에티오피아 직업기술교육훈련 관리자 온라인 연수
  3. 대전시, 여름철 취약계층 안전 대비 현장 점검
  4. 대전세종중기청, 도안2지구 기관추천 특별공급
  5. 내포종합병원 조성 계획 괜찮을까… 부지 중도금 미납에 '무산' 우려감 증폭
  1. 대전시의회 김민숙, 우수의정대상 수상… "대전시민 위해 더욱 노력"
  2. 대전시 김종민·김낙철·박종복·김종명 국장 승진
  3. 대전 특수영상 전문인력 양성 교육과정 모집
  4. 대전교통공사 '갑천역 승리런' 이벤트 화제
  5. [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행복 부르는 창작의 즐거움

헤드라인 뉴스


[민선 8기 반환점] 대덕구 도시재생 넘은 재창조로 원도심 활력

[민선 8기 반환점] 대덕구 도시재생 넘은 재창조로 원도심 활력

민선 8기 대전 대덕구는 큰 성과 가운데 하나는 '원도심 재창조'다. 인구 감소 등 갈수록 쇠퇴하는 지역 경쟁력 반전을 위한 회심의 카드로 꺼낸 것이다. 이 정책은 재건축·재개발 등 단순한 도시 재생을 넘어 지역 원도심권을 주거 환경부터 문화·예술·관광 공간으로 탈바꿈하는데 방점이 찍혀 있다. 최충규 대덕구청장은 민선 8기 초반부터 대덕구 균형발전을 구정 방향으로 세웠다. 미래지향적 도시기반을 마련하고, 생활 인프라 확충, 안전하고 품격있는 도시 조성 등에 구정 역량을 모아 왔다. 이와 관련한 주요 성과 중 하나는 신대지구 산업단지..

대전시축구협회, 사상 초유 행정 마비 위기 직면
대전시축구협회, 사상 초유 행정 마비 위기 직면

<속보>=대전시축구협회가 최근 회장의 '갑질 및 사유화' 논란에 휩싸이면서 사상 초유의 행정 마비 위기에 직면했다. 수년간 근무로 업무에 능숙했던 직원들이 대거 조직을 이탈했기 때문이다. 당장 7월 예정된 협회 주최 전국 규모 축구대회가 안영생활체육공원에서 펼쳐질 예정이지만, 회장과 퇴사 직원들 간 갈등이 소강 기미 없이 오히려 확대되는 양상도 보인다.<중도일보 6월 20일 자 4면 보도> 대전시체육회 소속 정회원종목단체인 대전시축구협회는 중구 부사동 일원에 소재한 사단법인으로, 대전 지역의 축구 인프라 저변 확대와 함께 엘리트 축..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 김윤신 예술성 조명, `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 김윤신 예술성 조명, '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이자 1960년대 파리 유학시절 이응노에게 조각을 가르쳐주며 교류를 쌓은 김윤신의 특별기획전이 대전에서 열린다. 이응노미술관은 6월 25일부터 9월 22일까지 '김윤신-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를 개최한다. ▲김윤신 그는 누구인가 김윤신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로 잘 알려져 있다. 그녀는 1964년 파리국립고등미술학교 조각과 입학을 계기로 파리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던 이응노와 처음 만났다. 그 당시 이응노는 파리에 정착한 지 햇수로 5년째였으며, 1962년 당대 '엥포르멜' 운동을 주목한 폴 파케티 화랑과 전속..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 발달장애인 가정 생명보호정책 지원체계 구축 촉구 오체투지 발달장애인 가정 생명보호정책 지원체계 구축 촉구 오체투지

  • 집중호우 대비 하상주차장 폐쇄 집중호우 대비 하상주차장 폐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