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제2외국어 교원 일본어와 중국어에 쏠려… 아랍어.베트남어 0명

대전 제2외국어 교원 일본어와 중국어에 쏠려… 아랍어.베트남어 0명

수능 제2외국어 영역 9개 달하지만, 소수과목 교원 없어
학생들 독학이나 사교육으로 제2외국어 배우는 한계까지
교육위 국감 "소수라도 제2외국어 교원 확보해야" 지적

  • 승인 2019-10-17 08:35
  • 수정 2019-10-17 08:35
  • 신문게재 2019-10-17 6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1124561164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전지역의 공사립 고등학교의 제2외국어 교원이 일본어와 중국어에만 쏠려 있어, 소수과목에 대한 학습권 보장과 교원 확보를 위한 교육행정이 실현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영역 가운데 영어를 제외한 제2외국어는 한문, 베트남어, 아랍어, 러시아어, 일본어, 중국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독일어 등 총 9개다. 그러나 대전지역 공사립 고등학교에서는 대다수 일본어와 중국어를 제외한 기타 언어는 현실적으로 배울 수 없는 상황이다.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대전외국어고를 제외한 공사립 고등학교의 제2외국어 교원은 총 119명이다. 이 가운데 일본어 57명, 중국어 48명으로 두 과목이 절반 이상의 비율을 차지한다. 남은 비율은 독일어 6명, 프랑스어 4명, 러시아어 2명, 스페인어 2명으로 확인된다.

교원 숫자만 봐도 일본어와 중국어를 제2외국어로 선택한 학교가 다수임을 알 수 있다. 반대로 제2외국어 교과지만 베트남어와 아랍어를 선택한 학교는 물론이고, 교원을 확보한 곳은 단 1곳도 없다.

결국 학교에서 지정한 제2외국어를 제외한 기타 언어를 수능 교과로 선택할 경우, 학생들은 사교육이나 독학을 통해 습득해야 하는 실정이다.

대전의 한 고등학생은 "다른 과목을 준비하기에도 벅찬데, 제2외국어까지 해야 해서 부담스럽다. 최대한 쉬운 언어를 선택하고 싶은데 중국어와 일본어는 난이도가 높다. 반대로 선택 비율이 적은 베트남어나 아랍어는 배울 수 있는 곳이 없어서 유튜브나 독학으로 공부해야 하는 한계가 있다"고 토로했다.

지난 14일 진행된 교육위원회 국감에서도 제2외국어와 관련해 시도교육청의 행정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됐다.

임재훈 의원은 "최근 임용교사 현황만 봐도 제2외국어 교원이 중국어와 일본어에만 쏠려 있다. 2022년부터 제2외국어가 현재 상대평가에서 절대평가로 가기 때문에 앞으로는 내실있는 교육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하며 "예산 부담은 있겠지만 경각심을 가지고 소수라도 제2외국어 교원 확보에 나서야 한다"설명했다.

설동호 대전교육감을 비롯한 4개 시도교육감은 모두 중국어와 일본어를 제외한 과목의 교원 확보는 필요하다는 공감의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프랑스어와 독일어, 스페인어를 공부하고 향후 취업과 연계할 수 있는 영역이 좁다는 점과 소수과목 전공자 임용 자체가 어렵다는 실질적인 한계를 피력하기도 했다.

설동호 대전교육감은 "네이티브 스피거가 가능한 교사를 길러내야 한다"고 했고, 김지철 충남교육감은 "언어 공동교육과정을 개설해서 확대 할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고 답했다.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불어나 에스파냐어 사용 국가의 잠재력과 전문성 신장이 필요하다. 충북은 다문화 가정을 위해 베트남어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했다. 최교진 세종교육감은 "제2외국어 교육을 강화할 수 있는 연수와 교육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다"고 대책안을 내놨다.

교육계 관계자는 "학교 차원의 제2외국어 교원 확보가 가장 좋은 방법이겠지만, 예산 문제나 인적 확보가 쉽지는 않을 것"이라며 "절대평가로 바뀌는 만큼 한가지 언어라도 제대로 배울 수 있는 교육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3.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1.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2.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3.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4.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5.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