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뉴얼충청] 국내 코로나19 40일...확진자 절반가량 감염미궁

[리뉴얼충청] 국내 코로나19 40일...확진자 절반가량 감염미궁

중대본, 확진자 중 41.7%가량 개별 산발 사례 또는 조사 중 환자
충청권 확진자 중 40대 39.6%, 여성비율은 63% 넘어
의료계 "쉽게 마무리되지 않고 환자 지속해서 늘 것"

  • 승인 2020-03-01 20:00
  • 수정 2020-05-14 13:31
  • 신문게재 2020-03-02 1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코로나19 청도대남병원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 40여 일이 지났다. 대구발 신천지 교인 감염에 따른 지역사회 확산으로 총 확진자 수만 3500명을 넘어섰다. 충청권에서도 불과 2주일 사이 확진자가 100명을 돌파했다. 국내 확진자 가운데 절반가량이 감염원 파악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때문에 전문가들은 코로나19 감염 유행 종료 시점을 쉽게 가늠하지 못하고 있다. 이 확산 추세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고 지역 감염 병상 확보와 함께 진료 치료에 대한 정책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제언이다. 특히 지역 의료계에선 정부와 지자체의 더욱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시민들 스스로도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과 함께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 나가야 할 필요성이 있다.

충청 지자체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일 오후 5시 기준 대전 14명, 세종 1명, 충북 11명, 충남 75명 등 충청권 확진자는 101명이다. 특히 충남에서는 천안·아산지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중 대부분이 특정 피트니스센터 강사와 수강생 관련 확산인 것으로 조사돼 더 자세한 사항을 파악하고 있다.

충청권 확진자들의 기본 인적사항을 파악한 결과, 5세 남자아이를 포함해 10대까지는 총 10명으로 확인됐고, 20대는 12명, 30대 2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또한, 40대에서만 총 40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충청권 총 확진자에서 39.6%의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 50대 6명, 60대 이상은 8명으로 확인됐다.

성별로는 남성 37명, 여성 64명으로, 확진자 10명 가운데 6명 넘게 여성인 셈이다.

문제는 감염원을 알 수 없는 환자가 전체의 절반 가까이 차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 29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중 41.7%가량의 확진자가 기타 개별 산발 사례 또는 조사 중인 환자로 파악됐으며, 전체 환자 중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환자는 53.1%를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 환자의 절반 가까이가 감염경로를 명확히 알지 못하는 상황이어서 재택근무와 모임 자제 등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이 요구된다.

강성희 건양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대전 내의 산림기술연구원에서 발생한 확진자의 경우처럼 소규모 아웃브레이크를 종식하는 건 국내 시스템상 어렵지 않은 일이지만 이미 전파의 다양성이 많이 넓어진 상황"이라며 "이 사태가 쉽게 마무리 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해 지금보다 더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이외의 지역에서도 긴장을 늦추지 말고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에 대비해 검사·격리· 치료 역량을 지속해서 점검하고 대응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닫힌 공간 내에서의 밀접한 접촉이 현재까지 밝혀진 코로나19의 확산 방식인 만큼 닫힌 공간 내 많은 사람이 모이는 각종 종교행사, 모임 등을 최대한 자제하고 가정 내에서도 올바른 손 씻기, 기침 예절 준수 등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김영일 대전시의사회 회장은 "코로나 19 확진자는 당분간 지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며 방역 역학조사도 중요하지만 추후 진단 치료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현재 필요하다"며 "대전에서도 미리 치료 병상을 준비하고 의료진의 피로도 및 의료진 확보도 관건이지만 무엇보다 시민들이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주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2.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3.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4.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