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다문화-인터뷰] 캄보디아에서 온 노연재 씨

[대전다문화-인터뷰] 캄보디아에서 온 노연재 씨

  • 승인 2021-03-24 08:28
  • 윤희진 기자윤희진 기자
다문화가족 인터뷰-노연재가족사진
Q: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자기소개 좀 부탁 드립니다.

A: 안녕하세요. 캄보디아에서 온 ‘누이 찬토우’입니다. 한국 이름은 노연재입니다. 한국에 온지 10년이 됐고 두 딸아이 엄마입니다.

Q: 한국에서 오랫동안 생활하면서 제일 힘들 때가 언제인가요?

A: 처음에 한국에 와서 생활할 때는 언어나 문화 때문에 힘들었지만, 지금은 어느 정도 적응을 해서 특별히 힘들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이 학교에 들어가면서 아이들 교육과 관련된 일이 가장 힘이 듭니다. 한국의 교육방식도 저희 나라와 다르고 한국어를 잘 모르기 때문에 아이한테 어떤 방식으로 알려줘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남편도 많이 바빠 못 도와주니까 더 힘이 듭니다.

Q: 대덕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 어떻게 알게 되고 언제부터 다니게 되었나요?

A: 대덕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2011년에 남편과 함께 센터에 방문하여 8월부터 한국어 수 업 받게 됐어요. 그때는 한국어 공부 하면서 선생님께 많이 의지하고 도움을 많이 받았습니다.

Q: 대덕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 캄보디아 대표로서 활동하면서 느낀 점이 있나요?

A: 대표로서 너무 기쁘고 영광스럽지만, 한편은 책임감도 많이 생겼습니다. 선배로서 한국생활 하는데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하고 많은 정보도 알고 있어야 다른 친구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대표활동을 통해 저 스스로도 많이 성장할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에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더욱더 열심히 해서 아이들한테 자랑스러운 엄마가 되겠습니다.

Q: 마지막으로 한국생활 적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결혼이주여성한테 한마디 해주세요.

A: 한국생활에 잘 적응하기 위해서는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하는 교육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센터 이용을 통해 공부도 하고 다양한 정보를 접할 수 있게 되니까 적응하는데 도움이 많이 됩니다. 항상 자신감을 가지고 "나는 할 수 있다"라는 생각을 가지세요. 한국생활에 도움이 될 거에요. 모두 힘내세요!

/장첸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3연승을 노리는 이민성 감독은 어떤 비책을?
  2. 충청연고 K리그팀 승승장구 나란히 리그 상위권 안착
  3. [날씨] 내일 아침까지 충남에 비 소식
  4. 버스킹 팁박스는 수익행위?... 재능기부 아닌 ‘재능착취’ 한목소리
  5. [인터뷰] 대전 와동 2구역 강정식 조합장 "설립 5년만에 분양...조합원과 소통이 성공 비결"
  1. 대전 재개발·재건축 지역 곳곳 떠오르는 학교신설·통학로 문제
  2. 청주 민간공원 개발사업 '순항'
  3. 건양대병원 조리실 외주업체 종사자 6명 확진…직원·환자 전원 검사中
  4. 대전시 혁신도시 시즌2 공공기관 27곳 유치 본격화
  5.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첫날… 현장 곳곳서 혼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