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권익위원회] "대전방문의해 홍보에 필요한 콘텐츠 연구해야"

[독자권익위원회] "대전방문의해 홍보에 필요한 콘텐츠 연구해야"

  • 승인 2018-12-12 17:01
  • 수정 2019-01-02 10:45
  • 신문게재 2018-12-13 6면
  • 한윤창 기자한윤창 기자
20181212-독자권익위
중도일보 제14기 독자권익위원회 12월 정례회의가 12일 오전 관평동 에스엔 호텔에서 열렸다. /사진=이성희 기자.
중도일보 제14기 독자권익위원회 12월 정례회의가 12일 오전 관평동 '에스엔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독자권익위원회에서는 최병욱(한밭대 총장) 위원장의 진행으로 내년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중도일보가 해야 할 역할과 기능에 대한 조언이 이어졌다.

최재헌 편집국장은 인사말에서 "중도일보는 2019년을 맞아 지면 개편 및 편집 디자인을 새로 구상하고 있다"며 "다양한 사업과 콘텐츠 기획을 준비하고 있는 만큼 독자권익위원들께서 많은 의견을 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1시간가량 진행된 회의에서는 대전방문의 해 홍보에 활용될 수 있는 콘텐츠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최 위원장은 "대전방문의 해 준비에 관 주도보다 민간 주도로 이뤄질 수 있는 부분이 필요한데 중도일보가 이런 부분을 조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종천 위원(대전시의장)은 "대전방문의 해 선포식이 지난 10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렸다"며 "야심차게 준비한 만큼 중도일보가 홍보에 큰 역할을 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성환 위원(에스엔 골프 대표)은 "대전방문의 해 성공을 위해 중도일보가 관과 민 사이의 교두보 역할을 해 달라"고 주문했다.

과학 도시 이미지 활용을 위해 대전의 연구기관 콘텐츠를 소개해야 한다는 이야기도 회의 도중 나왔다.

박창수 위원(한국전자통신연구원 상임감사)은 "특구의 연구기관마다 참신하고 인상적인 콘텐츠를 많이 갖고 있다"며 "대전방문의 해에 연구기관의 콘텐츠가 활용됐으면 한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백영주 위원(갤러리 봄 관장)도 "연구기관의 첨성대 영상과 디지털 초상화 같은 콘텐츠를 인상적으로 본 적 있다"며 "중도일보가 시리즈 기사를 통해 연구소의 콘텐츠를 소개하는 방안을 추천한다"고 제시했다.

이은혜 위원(세계여자복싱협회 플라이급 챔피언)도 "아이들을 위해 연구기관에서 어린이용 콘텐츠를 만들고 투어 코스를 개발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중도일보의 대전방문의 해 홍보 방안으로 근대에 초점을 맞추자는 의견도 제시됐다.

성장순 위원(극단 우금치 극장장)은 "내년이 대전방문의 해인 동시에 3·1운동이 100주년 되는 해"라며 "근대도시로서 대전의 역사를 다루는 섹션을 만드는 방법도 있다"고 소개했다.

이 밖에도 다수의 위원들은 중도일보 콘텐츠 강화를 주문하기도 했다.

이용숙 위원(유엔아이 변호사)은 "중도일보 기사는 팩트가 확실하다는 인정을 독자로부터 받았으면 한다"며 "정보가 강한 기사에 대한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말했다.

서예원 위원(비비 FTS 대표)은 "할인 혜택을 통해 중도일보 포털이 방문자 수를 늘릴 수 있다"고 제언했다.

유지곤 위원(대전지구 JC 회장)은 "어려운 청년 상공인을 위해 중도일보가 관련 섹션을 만들어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윤창 기자 storm0238@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5.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4.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