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양키스 상대 시즌 21호 포... 개인 최다 홈런 -1

추신수, 양키스 상대 시즌 21호 포... 개인 최다 홈런 -1

  • 승인 2019-09-03 11:32
  • 신문게재 2019-09-04 8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AP20190828126101848_P4
시즌 21호 홈런을 쏘아 올린 후 팀 동료 도어와 포옹하는 추신수[AP=연합뉴스 자료사진]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7)가 시즌 21호 대포를 쏘아 올렸다.

추신수는 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뉴욕 양키스와 벌인 2019 메이저리그 방문 경기에 1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전해 6-0으로 앞선 9회 초 선두 타자로 나와 우중월 담장을 넘겼다.

추신수는 상대 불펜 타일러 라이언스의 5구째 슬라이더를 받아쳐 2주 만에 홈런포를 재가동했다.

추신수는 지난달 19일 미네소타 트윈스전에서 시즌 20호 홈런을 기록하며 개인 통산 첫 3년 연속 20홈런 고지를 밟았다.

앞으로 홈런 1개를 추가하면 개인 시즌 최다 홈런인 22개와 타이를 이룬다. 추신수는 2010년과 2015년, 2017년에 한 시즌 개인 최다 홈런을 기록했다.

추신수의 쐐기 포로 텍사스는 양키스에 7-0 완승을 했다.

이날 추신수는 5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1득점 2삼진으로 활약했다. 이날 홈런과 2루타를 때려내 안타를 모두 장타로 연결했다. 시즌 타율은 0.263에서 0.264(479타수 126안타)로 상승했다.
박병주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3.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4.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5.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1.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2.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3.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4.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5.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