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9세 환아의 '새 컴퓨터 소원' 이뤄준 특별한 후원 '눈길'

만 9세 환아의 '새 컴퓨터 소원' 이뤄준 특별한 후원 '눈길'

메이크어위시 한국지사, 주식회사 모터맨 후원으로 유준희 군 소원 성취 도와

  • 승인 2019-09-18 10:15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이미지 360
난치병으로 투병 중인 만 9세 환아가 창문에 적은 바람이 현실이 되었다. 

만 9세 유준희 군은 부산 해운대구에서 투병 중인 환아로, 지난해 9월 턱 아래쪽에 느껴지는 이질감에 병원을 찾았다가 급성림프구성백혈병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이후 집중치료를 진행하였으며, 현재는 집중치료를 완료하고 꾸준한 치료를 지속하며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 

유 군은 긴 투병 생활 속에 거실 창문에 먹고 싶은 것이나 가지고 싶은 것을 글과 그림으로 표현하며 소원을 빌어왔다. 유 군의 소원 가운데 가장 간절히 원한 것은 새 컴퓨터를 가지고 싶다는 소원이었다.

이에 유 군의 어머니는 난치병 아동의 소원을 이뤄주는 국제 비영리 단체 메이크어위시 한국지부(이사장 커티스 장)에 이러한 사연을 알렸다. 유 군의 소원을 전달받은 메이크어위시 소속 봉사자들은 지난 6월부터 아동과 직접 만나 소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새 컴퓨터를 가지기를 희망하는 유 군의 바람을 확인한 봉사자들은 자동차 관리 전문 기업인 주식회사 모터맨(대표이사 정헌수)의 후원을 통해 지난 9월 17일 유 군에게 새 컴퓨터를 선물했다. 

소원을 이룬 유준희 군은 "오랫동안 기다렸던 소원을 이룰 수 있어서 정말 행복하다"며 뜻깊은 선물에 대한 고마움과 기쁨을 표현하기도 했다. 

이처럼 메이크어위시를 통해 주식회사 모터맨의 후원을 받은 난치병 투병 아동의 수는 3명으로, 주식회사 모터맨은 2017년부터 현재까지 총 1700여 만원의 후원금으로 난치병 아동들의 소원 성취에 적극 나서 왔다. 

또한 메이크어위시는 백혈병, 뇌종양, 림프종 등 소아암을 비롯한 희귀 난치병으로 투병 중인 만 3세~18세 아동의 소원을 이뤄주고 있는 국제 비영리 단체로, 2002년에 설립된 한국지부는 현재까지 4,400명에 이르는 환아에게 희망을 선물해오고 있다. 

이러한 메이크어위시 한국지부의 노력은 지표를 통해서도 나타나고 있다. 실제 2018년 소원을 이룬 환아와 가족에 따르면, 소원 성취로 인해 98.2%가 심리-정서적으로 긍정적인 변화를 경험했다고 답했으며, 97.1%는 치료 의지가 강화되었다고 응답하기도 했다. 

메이크어위시 한국지부 관계자는 "후원을 통해 유준희 군의 작지만 오랜 소원을 이루어줄 수 있어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난치병 아동이 소원 성취를 통해 삶의 긍정적인 변화를 경험할 수 있도록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봉원종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2.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3.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3.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4.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5.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선임 절차 돌입… 과기계 "속도 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