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모 시의원 불륜설과 지역언론 기사 ‘술렁’

[기자수첩] 모 시의원 불륜설과 지역언론 기사 ‘술렁’

  • 승인 2020-06-08 10:15
  • 수정 2020-06-08 10:17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장병일 기자(논산)
장병일 기자(논산)
주말 논산시가 떠들썩했다. 곳곳에서 논산 A시의원 불륜설로 지역사회가 술렁거렸다.

여기에다 모 지역신문의 B논산시의원 기사문제로 지역 정가가 요동쳤다.

최근 A시의원과 유부녀 C씨와의 부적절한 불륜설이 온갖 소문으로 연루돼 해당 의원의 도덕성 문제가 곳곳에서 터져 나왔다.

이와 관련, 문제의 A의원은 유부녀 C씨와는 사업상 대화를 나눈 일이 전부라는 주장을 하며 불륜설을 전면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지만, 지역사회는 이미 불륜 시의원이 000라며 알만한 사람은 다 알고 있다는 여론이다.

이번 A시의원 불륜설 문제가 논산시의회에서 어떤 식으로 정리가 될지 시민사회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여기에다 최근 논산 지역신문의 B시의원 비판기사가 도마 위에 올랐다.

이 지역신문의 거침없는 기사가 지역분열을 조장한다는 지적이다.

지난주 발행된 이 지역신문 1면부터 3면까지 보도된 B시의원 비판기사와 관련해 B의원 지지자들이 해당 지역신문을 강력하게 규탄하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터져 나왔다.

한 시민은 3면을 도배한 것도 이례적이지만, 올바른 신문기사라면 B의원의 의견도 게재를 해야 하는 것이 맞는데 처음부터 끝까지 비판만 했다며 공정성에 큰 문제가 있다고 성토했다.

또 신문배포 또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B시의원 비판기사가 보도된 지역신문을 해당 의원의 부모가 사는 연무읍 K아파트에 무작위로 배포한 것은 분명 다른 의도가 있다고 분개하며 법적조치까지 불사한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과거 우리지역 내에서 인물들이 크지 못한 것은, 서로 물고 뜯는 ‘이전투구(泥田鬪狗)’ 식 ‘의도적 상대 죽이기’ 였다. 이것은 바로 부끄러운 지역풍토로서, 반드시 몰아내야 한다. 이것이 논산의 미래를 살리는 길이다.

건강하고 바람직한 지역신문의 역할은, 공익을 최고의 가치로 설정하고, 편견과 선입견을 배제한, 공정한 보도여야 한다. 아울러 지역민의 혼을 담은 신문을 만들어야만 한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독자는 언제나 떠날 준비가 되어있다는 걸 반드시 명심해야 한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5.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