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칼럼]인공지능을 통한 예술, 또 다른 마스크

[독자칼럼]인공지능을 통한 예술, 또 다른 마스크

  • 승인 2020-10-27 10:05
  • 수정 2020-10-27 10:06
  • 신문게재 2020-10-27 23면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인간의 대체품으로 시작된 인공지능. 그런 인공지능 탓에 미래에 인간은 일자리를 잃어버릴지 모른다는 생각을 저버릴 수 없는 게 현실이다. 이러한 인공지능의 발달은 인간의 고유영역이라 믿었던 문화예술에서도 그 활약을 엿볼 수 있다. 그런 만큼 우리는 기계가 만든 예술과 인간이 만든 예술을 명확하게 구분하지 못한다. 이런 시대에 예술 창작은 정말 인간만의 고유한 영역이 맞을까 싶기도 하다.

우리에게 마스크는 일상생활을 하는데 필수요소가 됐다. 그리고 여기, 또 다른 마스크가 있다. '안면 무기화 세트'는 안면인식 기술로 탐지될 수 없는 형태가 불분명한 무정형플라스틱 가면이다. 이는 안면인식 기술이 초래하는 불평등에 이의를 제기하고 있다. 안면인식 기술이라고 하면 간편하지만 확실한 스마트폰 잠금과 같은 보안 기술의 편의성과 CCTV를 통한 범죄자 검거 등 긍정적일 것이라고만 생각한다. 하지만 안면인식을 통해 동성애자를 분류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사회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칠지 생각해보면, 성 소수자들에게 얼마나 적대적으로 작용 될지 그들의 입장에서는 미리부터 두려움을 심어주기에 충분하다. 이런 식이라면 인종차별 문제와 페미니즘, 그 밖에 국경 보안 기술이 일으킨 폭력과 민주주의 등 사회 소수자들도 마찬가지다. 이런 가운데 안면인식 기술이 아주 보편화해있는 중국은 인권 활동가나 소수 인종을 범죄자로 분류해 하나의 인권 유린을 하는 동시에, 국민을 통제하려는 연구를 시도하고 있다고 한다. 이렇게 정치적 수단으로 사용될 시 개인의 자기 결정권 및 사생활 침해 등 또 하나의 폭력으로 적용되는 것이다.

우리는 본인도 모르는 새에 얼굴이 예사로 촬영되고, 데이터가 쌓이는 현실에 살고 있다. 이에 따라 이를 방지하고자 안면인식을 무력화시킬 마스크가 필요하고, 이러한 생각이 당연시되고 있다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니다. 기술이 발전하는 것처럼 예술도 발전하고 있다. 예술가들은 인공지능을 과학 기술에서 예술로 확장해 인간의 사고를 탐구한다. 인공지능을 예술로 활용하는 과학자, 공학자, 예술가가 새로운 21세기형 예술가로 주목되고 있는 만큼, 예술은 인간의 고유한 영역이 맞다. 창조적인 사람들의 창조적 용기로 새로운 과학예술이 탄생했고 인공지능을 활용한 예술, 현시점 우리에게 필요한 또 다른 마스크를 만든 것이다. /한남대학교 정치언론학과 유혜인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LG 상대 2-11 패…선발 킹험 사사구 이은 피홈런
  2. 부처님오신날 앞두고 봉축법요식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힙니다”
  3.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제압하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4. 대전 현직경찰 성폭행 혐의로 입건… 직무 배제 상태
  5. [NIE 교육] 연무고 학생들 "제가 기자가 된 것 같아요"
  1. 엉뚱한 환자가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2. [오늘과 내일] 국민의힘, 국회 세종의사당 결판내자
  3. 건강식품 구전녹용, 가격 인상 전 ‘마지막 찬스’ 이벤트 실시
  4. 광양시-포스코 리튬솔루션, 대규모 투자협약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시공권 경쟁 본격화… 13일 현장설명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