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장병 설연휴 끝나면 휴가 갈수 있다...국방부 15일부터 재개

군장병 설연휴 끝나면 휴가 갈수 있다...국방부 15일부터 재개

80일만의 완화 조치...면회.외박은 계속통제

  • 승인 2021-02-13 17:47
  • 수정 2021-05-04 15:11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군장병

코로나19 확산으로 중지됐던 군 장병들의 휴가가 15일부터 재개된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조치를 반영한 80일 만의 조치다.

13일 국방부에 따르면 15일부터 28일까지 모든 부대에 대한 '군내 거리두기'를 2.5단계에서 2단계로 한 단계 완화한다.

이로 인해 장병들의 휴가도 군내 PCR(유전자증폭) 검사 능력 등 휴가자 방역 관리가 가능한 범위 내로 허용된다.

휴가 복귀 때는 진단검사를 받도록 하고, 복귀 후에는 영내 장병과 공간을 분리해 예방적 격리·관찰 등을 실시한다는 게 국방부의 방침이다.

다만, 외출은 원칙적으로는 통제하되 현장 지휘관 판단에 따라 안전지역에 한해 시행할 수 있도록 지침을 조정했으며, 면회·외박은 현행대로 계속 통제된다.

 

한편, 군장병들의 휴가는 군내 거리두기 2.5단계 연장으로 휴가 뿐 아니라 외출도 통제돼 왔다.

 

지난해 11월 26일부터 전 부대에 대한 군내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한 이래 이를 유지한 탓이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3.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4.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5.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1.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2.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3.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4.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5.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