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져]대중화 이룬 스포츠 클라이밍 '발만 떼어도 다른 세상'

[레져]대중화 이룬 스포츠 클라이밍 '발만 떼어도 다른 세상'

대전과 충남에 실내외 인공암벽장 다수 운영중
취미부터 엘리트체육까지 다양한 계층 어우러져
발과 팔 그리고 유연성으로 루트 개척 재미 커
"고도의 집중력과 성취감 동시에 느끼는 운동"

  • 승인 2021-03-10 14:36
  • 수정 2021-05-06 13:17
  • 신문게재 2021-03-11 11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d2794f72606e66e45b0e967a625248cb102331
지난해 10월 청소년 스포츠클라이밍대회에 출전한 선수가 인공암벽을 오르고 있다. (사진=대한산악연맹)
실내에서 즐기는 스포츠 클라이밍이 우리를 기다린다. 시작은 어렵지 않고, 수칙을 지킨다면 위험하지 않다. 땅에서 발을 떼어 인공암벽에 붙어 있음을 느끼는 순간 세상 시름은 잊힌다. 그리고 얼얼해진 두 손에 주먹이 다시 쥐어질 때 더 높은 곳까지 오르고 싶은 도전 욕망이 우리를 맞이한다. 스포츠클라이밍 세계를 탐험해본다.<편집자주>

▲도쿄올림픽 정식종목 출전 눈앞

스포츠 클라이밍이 코로나19를 뚫고 제일 먼저 재기의 꽃망울을 터트리고 있다. 수 개월간 중단됐던 국내 스포츠클라이밍 대회가 지난해 10월 대한산악연맹이 주최해 서울 중랑구 용마폭포공원에서 재개됐다. 또 올해 도쿄올림픽에서는 올림픽 역사상 처음으로 스포츠 클라이밍을 정식 종목으로 채택했고, 천종원(25)과 서채현(18) 선수가 태극마크를 달고 아시아지역 예선을 거쳐 세계무대에서 실력을 겨룬다. 올해가 국내에 스포츠클라이밍 관심을 한 단계 올리는 시간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이유다.

KakaoTalk_20210310_065156569
대전 실내 스포츠클라이밍장에서 시민들이 홀드를 잡고 체험하고 있다. (사진=클라이밍스토리짐 제공)
▲가까운 곳에 이미 실내암벽장 운영중

스포츠클라이밍은 실내와 실외에 인공 벽을 설치해 홀드를 잡고 이동하며 즐기는 운동으로 리드와 볼더링, 스피드 3개 종목으로 나뉜다. 주변을 돌아보면 스포츠클라이밍이 이미 가까이 와 있음을 알 수 있다. 간단한 운동복을 가지고 헬스장에 문을 열어 들어가듯이, 주변에 개장한 실내 클라이밍센터에 찾아가 기초부터 배우면 된다. 대전에는 동구 원동에 대전시청소년위캔센터에 청소년 체험 일종의 클라이밍 인공암벽장이 마련돼 있다. 서구에 대전클라이밍센터와 클라이밍스토리짐, 유성구에 클라이밍짐리드 유성점과 충대점, 테크노클라이밍짐 등이 체험장 형태의 강습 시설이 있다. 충남 천안과 아산, 서산 등에 실내 클라이밍 체험장이 여럿 마련됐다. 실내에서 일정 수준의 연습과 훈련이 되었다면 야외 인공암벽장에서 밧줄을 잡아주는 릴레이어와 팀을 이뤄 등반할 수 있다.

홍현 클라이밍스토리짐 대표는 "청소년부터 중장년층까지 다양한 계층에서 즐기는 운동이 되었고, 정서순환이나 균형잡힌 몸, 관절과 허리통증 개선 등 많은 이유에서 찾고 있다"며 "최근에는 같은 시간대에 10명 미만 수준에서 운동을 지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akaoTalk_20210310_065956928
벽에 고정된 홀드를 따라 루트를 개척하고 몸의 자세를 변형할 수 있는 유연성이 키워진다. (사진=클라이밍짐리드 유성점)
▲스트레칭부터 차근차근

클라이밍은 충분히 몸을 푼 이후 낮은 난이도에서 지구력을 키우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 90도 직각의 벽에서 시작해 약간 힘들다고 느낄 정도만 운동하는 것이 좋다. 직벽을 오르락내리락 하루에 5~10세트에 일주일에 2~3일, 한 시간 내외를 반복하는 게 입문에서 체험할 수 있는 적당한 수준이다. 이러한 운동에 앞서 제일 먼저 몸을 풀어주는 스트레칭 동작을 진행해야 한다. 평소에 운동을 하지 않는 경우 근육이 손상될 수도 있을 뿐만 아니라 예기치 못한 부상을 당할 수 있다.

대전 클라이밍짐리드 한상훈 대표는 "단계적으로 기술이 추가되며 난이도가 올라가는데 팔 힘도 향상되지만 무엇보다 전신운동으로 준비운동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땅에서 발을 떼고 루트를 등반하는 동안 높은 집중력이 발휘되고 성취감을 맛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
대전월드컵경기장 인공암벽장에서 로프를 묶고 오르는 등반자와 밑에서 안전을 돕는 빌레이가 파트너가 되어 클라이밍을 하고 있다.
▲다른 루트를 개척하는 도전

스포츠클라이밍은 난이도 별로 평가하는 '리드'와 보조장비 없이 하는 '볼더링', 속도를 재는 '스피드' 3가지 종목으로 나뉜다. 실내연습장에서는 같은 색상의 테이프와 번호를 매겨 등반 경로를 안내한다. 벽에 고정된 홀드를 잡고 매번 다른 코스를 경험하게 되며 손과 발의 위치에 자세가 달라지고 필요한 기술도 다양하다. 처음 시작하면 팔에 힘을 최대한 싣지 않고 발끝으로 딛고 서 있는 기본자세부터 시작해 무릎과 허리를 펴고 팔을 뻗어 홀드를 잡아 위아래로 이동하는 동작부터 배울 수 있다. 그리고 좌우이동을 체험하고 마지막에는 바닥에 깔려 있는 매트 위에 안전하게 넘어지는 방법까지 익히면 스스로 루트를 찾아가면서 즐기는 여유가 생긴다.

▲스포츠클라이밍 클럽형 생활스포츠화

스포츠클라이밍은 앞으로 동호인 증가와 국제대회 개최 등으로 성장할 종목이다. 특히, 대전을 연고로 한 대전하나시티즌이 문화체육관광부에 지원을 받아 스포츠클라이밍 클럽을 운영할 계획으로 청소년과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전문 강사를 통한 교육과 이내 발굴 등의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대전하나시티즌 신재민 실장은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으나 대전은 타지역에 비해 동호회, 훈련 시설 등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시민들이 보다 쉽게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종합형 공공 스포츠클럽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3.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