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4개 시·도의회 지방의회 강화 공동 결의문 채택

충청권 4개 시·도의회 지방의회 강화 공동 결의문 채택

전국시·도의장협의회도 대전서 임시회... 지방의회 위상 강화 논의
서울과 경기도 코로나19 강력한 방역대책 촉구
미얀마 쿠데타 규탄 성명도 채택

  • 승인 2021-03-18 16:01
  • 수정 2021-05-04 10:55
  • 신문게재 2021-03-19 3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ㅁㅁㅁ
제공=대전시의회
충청권 4개 시·도의회의장협의회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이후 지방의회 역량 강화와 책임성 확보를 위한 공동 결의문을 채택해 발표했다.

전국 17개 시·도의회 의장들도 대전에 모여 자치분권 실현을 위한 지방자치법 시행령 개정 촉구 건의안을 심의·의결하며 힘을 보탰다.

충청권 4개 시·도의회의장협의회는 18일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이태환 세종시의회 의장, 김명선 충남도의회 의장, 박문희 충북도의회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세종시의회에서 회의를 열고, 공동 결의문을 채택했다.

공동 결의문 주요 내용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후속조치을 위한 정보공유·공동 대응 ▲자치경찰제의 성공적 안착을 위한 협력 ▲ 지방의회법 제정 촉구 ▲기타 현안 사항에 대한 협력 강화 등이다.

4개 시·도의회 의장단은 "지방의회 위상과 독립성 강화 등 새로운 자치분권 시대 성공적 정착을 위해 공동 결의한다"고 밝혔다.

권중순 의장은 "앞으로 전국 시·도의회의장협의회와 더불어 충청권 의회 의장들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성공적이고 시의성 있는 제도 시행으로 새로운 자치분권의 정착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전 유성구 롯데시티호텔에서 열린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회장 김한종 전남도의회 의장)도 이날 오후 제2차 임시회를 열고, 지방자치 30년을 맞아 지방의회 위상을 강화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하고, 지방소멸위기 대응 지방4대협의체 공동사업 등 현안사항의 의견을 수렴했다.

안건 심의에서는 자치분권 실현을 위한 지방자치법 시행령 개정 촉구 건의안 등 시·도의회의 공동 현안으로 상정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 등과 관련한 후속입법이 필요한 법령 개정안 등 현안사업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김한종 회장은 "지난해 국회를 통과한 지방자치법의 시행이 10달 앞으로 다가온 만큼 진정한 지방자치 실현을 위해 지방의회가 앞장서야 할 것”이라며 "지방의회는 지역 주민의 대변자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호소하는 지역 소상공인과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488f6da6294c1fa95d3ed69962922118
사진제공=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서울과 경기도의 강력한 방역대책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채택했으며, 특히 미얀마 군부의 반민주적 쿠데타를 규탄하고, 구금된 인사 석방, 무고한 시민에 대한 무력 사용 중단과 민주주의 질서회복을 촉구하는 내용의 성명서도 채택해 발표했다.

김한종 회장은 "불의한 정권에 맞서 싸운 대구 2.28민주운동, 4.19혁명, 부마항쟁과 5.18광주민주항쟁, 그리고 6.10민주항쟁과 촛불혁명의 자랑스런 민주주의 역사를 가진 우리가 민주주의를 염원하는 미얀마 시민들을 지지한다”고 성명서 채택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미얀마 민주화운동 지지와 인권보호를 촉구하는 공동성명서를 전국 시도의회와 시군구의회에서도 자체적으로 발표하고 있다. 미얀마 군부 쿠데타는 미얀마 군부가 올해 2월 1일 일으킨 쿠데타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등 정부 고위 인사들을 구금시키고 1년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한화이글스, 사회공헌까지 '레전드' 김태균 52번 영구결번 화답
  4.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1.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2. 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노선 놓고 '공방'
  3.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원도심 인구유출'은 이젠 옛말… 대전 유일하게 동구 순유입 반면 순유출 서구가 가장 많아
  5. 3주기 대학기본역량평가 제출 앞 대전권 대학 분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