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세계 물의 날… "대전시 생태적 하천 계획 전면 재수립해야"

22일 세계 물의 날… "대전시 생태적 하천 계획 전면 재수립해야"

대전충남녹색연합 논평 발표… "도심 속 푸른 물길 그린뉴딜 프로젝트

  • 승인 2021-03-22 16:04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대전충남녹색연합
22일 세계 물의 날을 맞아 환경단체가 대전시의 하천 계획 전면 재수립을 요구하고 나섰다.

대전충남녹색연합(이하 녹색연합)은 이날 논평을 내고 대전시가 추진하는 '도심 속 푸른 물길 그린뉴딜' 계획과 관련해 "시설물을 설치하고 문제가 생기면 부수고 다시 짓는 토목건설의 반복을 벗어나 문제를 예방할 수 있는 하천의 자연성 회복 개념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전시가 다음 달 2일 4030억 원이 투입되는 '도심 속 푸른 물길 그린뉴딜 프로젝트' 착수보고회를 앞둔 가운데 사업 내용에 '그린뉴딜'과 '생태적 관점'이 담겨 있지 않다는 문제 제기다. 해당 사업엔 대전천 복원 및 도심 활성화·3대 하천 명소화 사업·갑천 스카이워크 설치·유등천 친수공간 경관 조성·송강 수변공원 조성·도안 누리길 조성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

하상도로를 철거하고 수변공간을 복원하겠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대전천 복원 및 도심 활성화에 대해선 "철거 이후 지하차도 건설은 탄소중립·넷제로의 관점은 찾아볼 수 없는 개발 사업에 불과하다"며 "녹색전환에 맞는 관점으로 접근한다면 하상도로 철거 후 교통정책을 면밀하게 점검하고 대중교통 연계와 함께 도보·자전거 등의 개인 교통에 적절한 이동로를 확충해야 한다"고 밝혔다. "철거 후 수변생태 복원도 녹지확충과 생태적 하천 복원으로 접근해 시민 이용은 물론 도시 하천으로서의 생태계 연속성·수질 개선의 관점을 확보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녹색연합은 3대하천 명소화 사업·갑천 스카이워크·유등천 친수공간 경관조성 등 사업도 지금까지 진행됐던 하천 개발 사업에 전혀 다를 바가 없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이미 3대하천은 건설과 개발로 몸살을 앓고 있다"며 "목척교 지하 보행통로 건설·동서교 확장공사·엑스포 제2 다리 건설·청소년 수련관 앞 다리 건설 등 각종 건설로 물의 흐름은 단절되고 수달 등 야생동물 서식지가 훼손될 뿐 아니라 산책로와 자전거 도로는 안전사고에 노출돼 있다"고 비판했다.

녹색연합은 "대전시 환경녹지국 생태하천과는 '하천개발과'가 아닌 이상 프로젝트 계획(안)을 재구상하고 명분으로 내세운 '자연과 인간이 공생하는 안전한 하천환경 조성'과 '기후변화 및 코로나19 대응 그린뉴딜'의 취지에 맞는 방안을 지역사회 구성원들과 함께 마련하라"며 "기후위기와 코로나 등 생태계 파괴의 위기 속에 위협받고 있는 시민들의 삶의 안정을 위해 또 지속 가능한 도시생태계를 위해 그 이름에 걸맞은 행정의 면모를 갖추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2.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3.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2.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3.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4.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5.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