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닫으면 코로나, 문열면 미세먼지.황사"…학부모 어쩌나 불안

"문닫으면 코로나, 문열면 미세먼지.황사"…학부모 어쩌나 불안

학생·학부모·교사 불안감 확산

  • 승인 2021-03-29 17:15
  • 수정 2021-04-29 16:12
  • 신문게재 2021-03-30 5면
  • 박수영 기자박수영 기자
PYH2020122204640006300_P4
"문을 닫아 놓으면 코로나, 환기를 위해 문을 열면 미세먼지와 황사가 걱정입니다."

3월 등교수업이 시작과 함께 코로나와 미세먼지가 겹쳐지면서 지역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29일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오전 7시 기준 권역별 1시간 평균 초미세먼지주의보 농도는 동부 88㎍(마이크로그램·100만분의 1g)/㎥, 서부 94㎍/㎥으로 전역에 미세먼지(PM10) 경보 및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됨에 따라 황사 위기경보 '주의' 단계가 발령됐다.

교육청은 대규모 황사 발생에 따른 위기경고 '주의' 단계 발령 알림과 함께 미세먼지 예·경보, 실시간 대기정보 등을 수시로 확인하고, 해제 통보가 있을 때가지 미세먼지 대응 요령에 따라 실외 수업 단축·금지, 공기정화장치 가동(쉬는시간마다 환기) 등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가 최소화 될수 있도록 각 학교에 협조요청 공문을 내렸다.

온라인 지역 커뮤니티나 학부모 카페 등에는 '아이 등교 시키나요'와 같은 등교 우려 글들이 잇따라 올라와 걱정과 한숨이 가득했다.

학부모들은 코로나19 방역 때문에 교실 수업 시 창문을 열고 있어야 하고, 공기청정기 사용도 할 수 없는 상황인 점을 우려했다. 한 학부모는 "실내에서의 코로나 전파 우려로 공기청정기 작동이 어려운 교실에서 아이들이 황사와 미세먼지까지 견뎌야 한다는 것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며 "아이들의 건강을 생각하면 학교를 보내고 싶지 않은데 너무 예민한 엄마일까봐 걱정이다"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코로나19에 대한 염려를 내려놓을 수도 없는 게 학부모들의 심정이다.

댓글을 게재한 또 다른 한 학부모 역시 "알레르기 비염이 있는 아이라 미세먼지 농도가 조금만 높아져도 콧물을 흘리고 눈이 가렵다고 해 걱정이 크다"고 호소했다.

일선 학교에서도 고민스럽긴 마찬가지다. 코로나 19 확산 우려로 작동시키지 않았던 공기청정기 사용 여부를 놓고 고심이 크다. 중학교 한 교사는 "공기정화장치가 가동 가능함에도 미가동한다는 민원이 많았다"며 "공기 질 관리에 온 힘을 쏟아달라는 공문을 받았다"고 말했다.

양하영 시교육청 보건담당은 "미세먼지가 심할 경우 교육부 지침상으로 공기청정기 가동하고, 쉬는 시간마다 창문을 열어 환기 시키도록 학교 방역 대책이 이뤄져 있다"며 "경보 단계에서는 수업시간 단축 및 조정이 가능한데, 이는 일선 학교장의 결정에 따르도록 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5.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