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코로나19 노출에 대학가 '비상'

20대 코로나19 노출에 대학가 '비상'

둔산동 확진자 접촉 학생 9명 음성 판정
학생 "확진자 접촉 후 대학·상권도 불안"
대학가 QR코드·발열체크 등 기본 방역 집중
대학 "학생 안전 최우선 노력, 상황 예의주시"

  • 승인 2021-03-29 17:15
  • 신문게재 2021-03-30 5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코로나19
지난 27일 새벽 2시 둔산동 번화가 모습.
대전서 20대가 코로나19에 노출되면서 대학가에 비상이 걸렸다.

제한적 대면수업에 따라 대학 내 학생이 꾸준한 만큼, 확진자와 접촉했을 경우 또 다른 감염으로 재발되지 않겠냐는 우려가 나오면서다.

29일 대학가에 따르면, 일부 대학들에서 7명과 2명이 확진자와 접촉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다. 7명이 음성 판정을 받은 해당 학과는 비대면으로 수업을 전환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 대전 서구의 한 횟집을 매개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인근 감성주점 손님까지 번졌을 정황이 나오면서 우려가 커졌다. 이 감성주점 업소는 고객에게 QR코드로 전자출입명부를 작성하게 했는데, 지난 19일 이후 27일까지 기록된 방문자가 1095명에 이른다.

이에 따른 학생들도 불안한 기색이 역력하다. 한 대학생은 "혹시 확진이 됐는데 학교에서나 인근 상권에서 움직였을 수도 있다고 생각하니 무섭다"며 "또 20대가 많이 나오다 보니 우리도 누구나 걸릴 수 있겠다고 생각하니까 불안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전권 대학은 기존 강화해왔던 방역을 꾸준히 유지하는 것은 물론, 3월 벚꽃 시즌으로 사람이 모일 가능성을 고려한 대처에도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먼저 기존 방역을 꾸준히 유지한다. 충남대의 경우 건물 들어갈 때마다 QR코드 체크와, 발열체크를 꾸준히 하고 있다. 최근 몇 년 간 취소했던 벚꽃 축제는 여전히 하지 않기로 했다. 대전대도 외부 통제를 강화하고, 출입구 일원화 등을 통한 방역 지침에 따라 힘쓰고 있다. 목원대의 경우도 외부인 통제와 기본 방역에 힘쓴다.

한남대의 경우엔 일주일에 2회 이상 강의실을 청소 소독하고 있다. 25명 이하 전공 수업을 대면으로 진행하고 있는데, 상황이 나빠질 경우 비대면으로 전환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배재대도 한 달에 한번 24개 건물을 전체 방역을 하는 등 기존 지침에 따른 방역을 하고 있다. 지난 26일 전체 방역을 진행했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한 대학 관계자는 "최근에 20대가 크게 노출되다보니 학교 측에서도 당황하긴 했다"면서도 "최대한 학교에서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기존에 해왔던 강화된 방역을 유지하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5.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3.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