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균형 뉴딜 성공 요건 '지역 연구기관 협력'이 관건

지역균형 뉴딜 성공 요건 '지역 연구기관 협력'이 관건

KISTI 이슈 브리프 '지역균형 뉴딜 성공 위한 지역 R&D 혁신 지원 체제'
주체별 역할 제시… 중앙·지역 기술격차 해소 위한 기술 확보·지원 필요

  • 승인 2021-03-29 17:13
  • 신문게재 2021-03-30 2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kisti
한국판 뉴딜정책의 실질적인 정책 무대인 지역균형 뉴딜 성공을 위해선 중앙과 지역 간 기술 격차를 해소하는 디지털 신기술 확보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지역 소재 연구기관의 장비와 역량 등을 활용하고 조직 간 협력을 기반으로 정책을 펼쳐야 한다는 제안이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이 최근 발표한 이슈 브리프 '지역균형 뉴딜의 성공을 위한 지역 R&D 혁신 지원 체제'에 따르면 지자체별 특화된 지역균형 뉴딜을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선 무엇보다 중앙과 지역 간 기술 격차 해소가 중요하다. 한국판 뉴딜정책의 한 축인 디지털 뉴딜의 핵심기술인 데이터·네트워크·분석에 대한 지역 접근성이 확보돼 이를 수요자와 시장 중심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긴밀히 연결하는 것이 요구된다.

연구진은 디지털 뉴딜의 핵심기술을 보유한 연구기관이 관련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R&D)과 보급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규모 데이터를 축적·가공해 AI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선 실험 데이터 구축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선 개별 기관에 흩어진 인프라를 공동활용할 수 있는 공유·협력체계 구축도 필요하다.

예컨대 KISTI가 운영 중인 국가 슈퍼컴퓨팅 인프라와 산업인력 커뮤니티 과학기술정보협의회(ASTI)는 전국에 기반을 두고 있어 지역균형 뉴딜 성공에 기여할 수 있는 역량이 높다. 5개 지역 조직과 함께 지역특화 빅데이터 지능화 협업센터를 구축·운영하고 있으며 부산·울산·경남 지역 빅데이터 센터 설치 수요 분석과 지역 문제 해결을 위한 산학연정 협업체계를 통해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한 바 있다.

연구진은 지역 R&D 혁신 주체의 역할도 각각 제시했다. 중앙과 지역의 역할 분담에 있어 중앙정부는 정책 입안과 지역 간 이해관계 조율 등 조력자 역할을 맡고 실제 역할은 지자체가 주도하는 게 가장 이상적이라고 밝혔다. 지방정부는 대학·공공연구기관·기업 등 혁신 주체의 역량과 요구사항을 수렴해 정책에 반영하는 주체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

김재수 KISTI 원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에 국가 경제성장을 위해 지역균형 발전이 필요한 만큼 데이터 기반의 지역 R&D 지원 체제 구축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한화이글스, 사회공헌까지 '레전드' 김태균 52번 영구결번 화답
  4.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1.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2. 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노선 놓고 '공방'
  3.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3주기 대학기본역량평가 제출 앞 대전권 대학 분주
  5. '원도심 인구유출'은 이젠 옛말… 대전 유일하게 동구 순유입 반면 순유출 서구가 가장 많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