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로 읽는 오늘의 운세] 4월 2일 (금요일) 춘강 구박사가 알려주는 생년월일 금전운은?

[카드뉴스로 읽는 오늘의 운세] 4월 2일 (금요일) 춘강 구박사가 알려주는 생년월일 금전운은?

  • 승인 2021-04-01 15:00
  • 중도일보 운세팀중도일보 운세팀
[카드뉴스로 읽는 오늘의 운세] 4월 2일 (금요일) 춘강 구박사가 알려주는 생년월일 금전운은?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생년월일 오늘의 운세 --- 2021년 4월 2일(음력 2월 21일) 庚辰 금요일 예비군의 날



子쥐 띠

順風渡船格(순풍도선격)으로 여러 부류의 사람들이 배를 타고 항해를 하고 있는데 순풍이 불어와 아무 탈없이 항해를 계속하는 격이라. 윗사람의 신임을 한 몸에 받게 되고 나아가서 대가도 주어지는 때이니 열심히 일을 하라.

24년생 친구가 오히려 나에게 해를 준다.

36년생 배우자의 조언을 무시하지 말라.

48년생 통쾌한 한판 승부에서 승리한다.

60년생 먼저 휴식부터 취하라, 그것이 우선이다.

72년생 겨우 죽음만은 면하리라.

84년생 관재 구설 운을 주의하라.

96년생 역전 홈런 한 방의 기회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丑소 띠

一身安健格(일신안건격)으로 모든 일이 순조로이 풀려 모두 마무리가 되고 이제는 나의 일신이 편안한 때가 된 격이라. 그동안의 숙제가 풀려 내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기울게 될 것인바, 아무 근심걱정을 하지 말 것이라.

25년생 우선 참고 기다리면 해결된다.

37년생 일단 아무나 붙잡고 털어 놓으라.

49년생 의리를 먼저 생각하라.

61년생 꺼져 가는 촛불이 기사회생한다.

73년생 어려움이 곧 극복된다.

85년생 자금융통 활발, 사업 활기.

97년생 부족함이 없으니 이것으로 만족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寅호랑이띠

經世之才格(경세지재격)으로 아주 유능하고 리더쉽이 강하고 도덕성이 밝아 수많은 사람들의 추앙을 받으므로서 능히 세상을 다스릴만한 재주를 가진 격이라. 나의 능력을 발휘하여 빛을 보는 시기로서 모든 사람들의 환호와 박수를 받게 되리라.

26년생 중대한 결단이 필요한 때라.

38년생 자존심을 꺾어야 살 수 있다.

50년생 옳다고 생각되면 밀어 부치라.

62년생 이만하면 유족하지 않는가.

74년생 부도, 어음을 주의하여야 함이라.

86년생 주문량이 절반으로 떨어진다.

98년생 순리대로 적응하며 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卯토끼띠

多少不計格(다소불계격)으로 그동안 어렸을 때부터 돌봐주던 사람이 드디어 성공하여 인사하러 오면서 선물을 사왔으나 선물의 양이 많고 적음을 계산하지 않고 기쁜 격이라. 지금까지의 노력이 헛되지 않았음을 알게 되는 시기인 만큼 기쁜 마음이 되리라.

27년생 예의를 지켜 순서를 지키라.

39년생 집안에 화재를 조심할 것이라.

51년생 집 수리는 절대 안 된다.

63년생 지금까지 해온 일이 헛수고가 아님을 안다.

75년생 뜻하지 않는 선물을 받는다.

87년생 부모님 말씀을 깊이 새겨 들으라.

99년생 내 공이 헛되지 않았음을 알리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辰용 띠

自屈之心格(자굴지심격)으로 덩치 큰 세력이 밀고 들어와 생명을 위협하므로 목숨을 보존하기 위하여 스스로 굽히는 마음과 같은 격이라. 내 몸은 비록 굽힐지언정 마음마저 굽혀서는 안될 것인바 원래의 자존심을 가지고 때를 기다리라.

28년생 너무 자존심을 죽이지 말라.

40년생 성취되니 용기를 가지라.

52년생 노력한 만큼 소득이 있다.

64년생 이제 주위를 정리할 때라.

76년생 지금은 휴식이 우선이다.

88년생 욕심은 욕심을 낳는 법이니 그걸로 만족하라.

00년생 가족들과 상의해서 처리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巳뱀 띠

下達地理格(하달지리격)으로 많은 세월을 산 속에 묻혀 도를 닦던 사람이 드디어 도통을 하여 위로는 천문에 통달하고, 아래로는 지리에도 통달한 격이라. 무엇이든 막히지 않고 순조롭게 풀려 나갈 것이요, 조상의 음덕이 있어 더욱 평안하리라.

29년생 기쁨 후에는 반드시 슬픔이 온다.

41년생 급히 서두르면 일을 그르치게 된다.

53년생 내가 걱정한다고 될 일이 아니다.

65년생 이제 절반, 나머지도 곧 해결된다.

77년생 상대방에게 먼저 점수를 따 두라.

89년생 그간의 연구 업적이 빛을 본다.

01년생 할말은 하라 병이 되리니.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午말 띠

發展一路格(발전일로격)으로 이제까지 어렵게 살림을 꾸려 나가고 있는 상태에서 주위의 원조를 받아 발전 일로에 있는 격이라. 내가 노력하였던 일들은 결실을 보게 되고, 주위의 칭송이 자자하게 되어 기쁨과 만족을 함께 맛보게 되리라.

30년생 움직인 것만큼 재산이 생기리라.

42년생 가족들과 단란한 한 때를 즐기리라.

54년생 가족의 경사로 집안이 화목해진다.

66년생 장거리 여행이 좋으리라.

78년생 독한 마음을 먹고 일을 시작하라.

90년생 조금 더 기다리라 해결되리니.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未양 띠

速成栽培格(속성재배격)으로 과실나무를 심어놓고 몇 년 후의 수확할 시기만 바라보고 있는데 약품이 발명되어 속성으로 재배하는 격이라. 걸음걸음 마다 이익이 발생하고 지금까지 쌓아놓은 덕이 배로 되돌아오리니 너무 걱정하지 말라.

31년생 이제는 내 것도 인정받는다.

43년생 괜한 일로 마음 고생한다.

55년생 배우자의 병에 차도를 보이는 때다.

67년생 위장병에 적신호, 과음 과식 주의.

79년생 여행 길에서 이익을 보게 된다.

91년생 슬픈 소식을 접하여 우울해 진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申원숭이띠

兩窮相合格(양궁상합격)으로 사회생활을 열심히 하였으나 한 사람은 쓰임새가 많아 가난하고 또 한 사람은 사업에 실패하여 가난해진 두 사람이 만나 한숨을 내쉬는 격이라. 같은 처지에 있는 사람끼리 의논해 보았자 별 뾰쪽한 수가 나오지 않으리라.

32년생 친구의 도움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때라.

44년생 이성간의 다툼은 경제적인 손실을 초래한다.

56년생 공든 탑은 절대 무너지지 않는다.

68년생 희소식에 우울함도 묻어온다.

80년생 그동안 뒷받침하였던 일이 성사된다.

92년생 걱정하지 말고 기다리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酉닭 띠

三台六卿格(삼태육경격)으로 덕망이 있고 지혜가 뛰어나며 총명한 사람이 중요한 자리에 기용되어 승승장구하더니 육 판서와 삼정승을 두루두루 거치는 격이라. 그동안 쌓았던 경험과 축적된 지혜를 다시 한번 공익을 위하여 써야 할 때임을 알라.

33년생 이번은 통과될 것이니 다음을 준비하라.

45년생 식중독, 설사, 대장병 주의.

57년생 부동산을 사고 파는 운, 모두 호운이다.

69년생 오랜만에 느껴보는 포만감이여.

81년생 이성에 눈독들이지 말라. 다치게 된다.

93년생 나는 가만히 있어도 해결된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戌개 띠

敗軍之將格(패군지장격)으로 전쟁터에 나가 갖가지 전술을 써보았어도 상대방의 최신식화된 무기에는 당할 길이 없어 패군 한 장군과 같은 격이라. 쥐구멍이라도 있으면 들어가고만 싶은 충동이 이는 때로서 나의 힘으로서는 어찌할 수 없으니 참으라.

34년생 건강, 특히 지병을 조심할 것.

46년생 좋은 기회이니 놓치지 말라.

58년생 내가 먼저 내 것으로 만들라.

70년생 생이사별의 쓴 고통을 맛보리라.

82년생 땅에 투자하라 득이 되리니.

94년생 절교, 그 것이 최상의 방법이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亥돼지띠

兩者擇一格(양자택일격)으로 나이가 꽉 찬 혼기의 규수가 시집을 가느냐 유학 가서 박사학위를 받느냐 두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기로에 선 격이라. 둘 중 어느 한쪽을 택하든 결과는 같으리니 주저하지 말고 빨리 결정을 내려야 하리라.

35년생 깊은 산 속에서 산신령을 만나는 기분이다.

47년생 5:5 동점, 지금 이쯤에서 좀더 노력하라.

59년생 멀리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들게 되리라.

71년생 소신대로 일을 처리하면 무리가 없으리라.

83년생 돈 때문에 눈물 흘릴 일이 생기리라.

95년생 등산, 낚시 등으로 휴식을 취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그래픽/정리=김현주 기자

구홍덕32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한화이글스, 사회공헌까지 '레전드' 김태균 52번 영구결번 화답
  4.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1.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2. 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노선 놓고 '공방'
  3.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원도심 인구유출'은 이젠 옛말… 대전 유일하게 동구 순유입 반면 순유출 서구가 가장 많아
  5. 3주기 대학기본역량평가 제출 앞 대전권 대학 분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