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3일간 펼쳐지는 지역 음악인들의 모차르트 명곡 향연

[문화] 3일간 펼쳐지는 지역 음악인들의 모차르트 명곡 향연

대전예당 스프링페스티벌 '모차르트 아벤트' 3일까지 대전예당 앙상블홀서

  • 승인 2021-04-01 15:02
  • 수정 2021-05-03 16:31
  • 신문게재 2021-04-02 9면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210401-0403)2021 스프링페스티벌_포스터_모차르트 아벤트

모차르트의 명곡을 한 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는 자리가 열린다.

 

대전예술의 전당은 올해 스프링페스티벌의 한 프로그램으로 지역의 예술인들이 연주하는 모차르트의 명곡의 향연인 '모차르트 아벤트'를 무대에 올린다. 

오는 24일까지 열리는 스프링 페스티벌 가운데 가장 처음으로 막이 열리는 무대는 '모차르트'다. 

 

1일부터 3일까지 3일간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펼쳐지는 '모차르트 아벤트'는 지역의 14개 젊은 연주자의 손에 의해 모차르트의 명곡이 재탄생하는 무대다. 


아벤트(Abend)는 독일어로 '저녁' 또는 '저녁모임'이란 뜻으로, 대전예당은 이번 무대를 위해 지난 2월 23일과 24일 양일간 오디션을 통해 최종 14팀(23명)을 선발했다.

 

이번 무대를 위해 총 6개 분야 85팀(126명)의 신청했다. 

 

이번 공연은 피아노와 바이올린 독주, 성악을 비롯해 피아노 3중주, 현악 4중주, 피아노와 목관 5중주까지 다양한 장르의 모차르트 음악을 만날 수 있다.

오후 7시 30분부터는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 중 '좋았던 시절은 어디로 갔나', '포근한 산들바람... 편지의 이중창', '그대여 어서 이리로' 등이 연주됐으며 2일 오후 7시 30분 부터는 오페라 '마술피리' 중 '나는야 새잡이', '얼마나 아름다운 모습인가', '아 가버린 사랑이여', 3일 오후 5시부터는 오페라 '돈 조반니' 중 '그대 행복에 내 행복도 달렸다', '나의 보석이여, 창가로 와다오', '아시지요, 내가 당신에게 드리는 이 약을', '내 연인을 위해' 등이 연주된다.

음악감독으로 선임된 전정임 충남대 교수는 "코로나19가 우리의 일상생활을 파고들어 지치게 하는 이 시기에 '모차르트 아벤트'를 통해 사람의 마음을 파고드는 특별한 울림을 가진 모차르트 음악의 위로와 감동을 맛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스프링 페스티벌은 오는 24일까지 5개 작품, 12회 공연이 무대에 오른다.

 

한편, 대전예당의 스프링페스티벌은 대전 공연예술단체를 적극 활용한 순수 지역공연예술단체들만의 축제다. 

지역예술인들의 참여를 적극 도모해 다양한 형태의 창작물을 내놓는 대전예당과 지역예술계의 대표적인 협업 사업이다. 

매년 지역의 정체성에 맞는 컨셉을 정해 작품을 발표하고 있으며 올해는 '대전'을 주제로 했다. 

오희룡 기자 huil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한화이글스, 사회공헌까지 '레전드' 김태균 52번 영구결번 화답
  4.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1.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2. 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노선 놓고 '공방'
  3.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원도심 인구유출'은 이젠 옛말… 대전 유일하게 동구 순유입 반면 순유출 서구가 가장 많아
  5. 3주기 대학기본역량평가 제출 앞 대전권 대학 분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