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예당, 동서양 콜라보 '시와 노래가 있는 퐁경' 공연

대전예당, 동서양 콜라보 '시와 노래가 있는 퐁경' 공연

13일 저녁 7시 30분 아트홀

  • 승인 2021-04-11 11:53
  • 수정 2021-05-05 08:51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222
'시와 노래가 있는 풍경' 공연포스터.

대전예술의전당은 '2021 스프링페스티벌'의 세 번째 작품으로 국악과 양악이 함께하는 '시와 노래가 있는 풍경'을 오는 13일 저녁 7시 30분 아트홀에서 공연한다고 밝혔다.

우리에게 익숙한 명시(詩)만 모아 노래로 만든 이번 무대는 다채로운 출연진과 작·편곡으로 시의 아름다움을 더할 예정이다.

'시와 노래가 있는 풍경'은 국악과 양악을 대표해 퓨전국악그룹 '풍류'와 대전아트오케스트라 강교상의 지휘로 무대를 이끈다. '풍류'는 한국전통음악을 기반으로 다양한 장르와의 협연을 이어가며 3집의 정규앨범과 50여 개의 창작곡을 보유한 국악그룹이다.

대전아트오케스트라는 지역 우수 민간오케스트라로 2002년 창단 이후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더불어 국악 가수 지유진, 소프라노 신주형, 뮤지컬배우 강연종, 시노래 가수 박경하, 꿈나무합창단, 타악그룹 판타지가 함께한다.

레퍼토리는 나태주 시인의 '풀꽃', 이정록의 '진달래꽃', 윤동주 '서시', 김용택의 '콩, 너는 죽었다' 등 8명의 시인의 작품을 노래하며, 유태환, 김창환, 정진채, 강교상, TS Kang이 작·편곡했다.

연주곡 중 '아름다운 대전'은 코로나19 시대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대전 예당에서 제작 초연했던 '코로나 칸타타'의 마지막 곡에 쓰인 정덕재의 시 '아름다운 사람, 아름다운 세상'을 유태환이 새로운 곡으로 재창작했다.

이번 공연은 오는 13일 저녁 7시 30분 아트홀에서 열린다. 티켓은 R석 2만 원, S석 1만 원으로 8세 이상이면 관람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대전예술의전당의 4월 스프링페스티벌에 초청공연으로 연극 '신비한 요리집'은 '을 선보인다.

'신비한 요리집'은 가택신화에 가락국수, 칼국수 축제 등 대전을 대표하는 '칼국숫집'을 배경으로 삼았다.

작품은 시골과 다름없는 한전한 길가에 자리 잡은 백년 된 국숫집 '태평국수'가 배경이다. 1919년 증조할머니가 문을 연 이후, 어머니와 아버지가 나란히 돌아가시면서 명맥이 끊긴 태평 국숫집에는 15년 전 집을 떠난 선화가 돌아오길 기다리고 있는 성주신과 선화를 점지했던 삼신 할멈이 아직 머무르고 있다.


이곳에 소멸을 막기 위해 빈집에 들러붙어야 하는 처녀 귀신 소천이 찾아오고, 서울살이에 지친 선화가 고향집 태평국수를 처분해 빚을 갚기 위해 나타나면서 이야기는 시작한다.

사회에 치이고 삶에 지친 주인공 '선화'를 지켜주고, 응원하며 함께하는 우리네 유쾌한 가신들을 통해 "우리를 지켜주는 것은 무엇이 있을까?"하고 생각해볼 수 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2.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3.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4. 잠잠하면 또 교회발? 대전 교회 감염으로 34명 확진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현설, 건설사 14곳 참여… 경쟁 '치열'
  1. "靑·국회 세종시로" 與 대선경선 앞 行首 또주목
  2. 대전역세권 도시재생 성매매 집결지 폐쇄 대책은 없다?
  3. 양승조 대선 캠프 누가 올까?… 대전선 이상민 의원 역할 중요해져
  4. 안동~도청 신도시간 도로 국지도 79호선 승격
  5. [스승의날 인터뷰] 둔산초 김지원 선생님 "코로나19 잘 버텨준 아이들에게 감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