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의 민주주의 응원하다

미얀마의 민주주의 응원하다

한국자유총연맹 대전시지부
미얀마 민주주의 회복 및 군부 쿠데타 규탄대회 열다

  • 승인 2021-04-12 15:14
  • 수정 2021-05-03 17:07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박인국회장 대회사
한국자유총연맹 대전시지부 박인국 회장이 인사말하고 있다.
“한국자유총연맹은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응원합니다.”

한국자유총연맹 대전시지부(회장 박인국)는 11일 오후 1시 대전역 서광장에서 ‘미얀마 민주주의 회복 및 군부 쿠데타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자유총연맹 대전시지부가 국내에 거주하는 미얀마 국민들과 연대해 미얀마 정부의 반민주적 쿠데타를 규탄하면서 미얀마 정부에 자유민주주의 회복과 아웅산 수지 국가 고문의 조속한 석방을 촉구하는데 앞장서고, 세계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가행진1
한국자유총연맹 대전시지부 회원들이 미얀마 국민들과 함께 시가행진하고 있다. 사진 맨 왼쪽은 한재득 대전사랑시민협의회장,
사진 오른쪽은 박인국 자유총연맹 대전시지부 회장.
이 날 대회에는 박인국 회장과 김기태 수석부회장, 권용수, 권흥주, 김복동 부회장, 5개 지구 지회장과 김지현 사무처장, 조직 간부들을 비롯해 허태정 대전시장, 황인호 동구청장, 한재득 대전사랑시민협의회장, 양용모 대전시새마을회장, 김영태 대전시자원봉사연합회장과 미얀마 국민들이 참석했다.

규탄대회 전후에 한국자유총연맹 회원들은 시민들의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 해소와 더불어 사전에 감염경로를 차단하기 위해 대전역 광장에 대한 집중적인 소독 방역 작업을 실시했다.

이날 대회사에서 박인국 한국자유총연맹 대전시지부 회장은 "우리 헌법의 핵심가치인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가치관 정립이라는 한국자유총연맹의 사명을 상기하자”며, “지금 미얀마는 정의와 자유, 민주로부터 소외된 섬처럼 고립된 만큼 세계 각국의 지지와 연대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규탄사에서 "미얀마 민주화는 시대의 사명”이라며, “하루빨리 미얀마에 민주화가 이루어지기를 150만 대전시민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미얀마 민주화는 인간 존엄을 위한 우리 모두의 싸움"이라고 강조했다.

미얀마 대표로 나온 하니 씨는 "제발, 우리나라, 우리 국민을 도와주세요"라고 울면서 규탄사를 발표해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이날 규탄사에 이어 미얀마 군부 쿠데타 핵심 3인방의 초상화를 찢는 퍼포먼스에서 미얀마 국민들은 미얀마 민주시민을 학살하는 군부에 대해 극도의 분노심을 표출했다. 이어 도청까지의 가두 행진에 참석한 한국자유총연맹 회원들과 미얀마 국민들은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는 구호를 제창하면서 질서정연하게 도보 행진했다.

김지현 한국자유총연맹 대전시지부 사무처장은 “저희 한국자유총연맹 대전시지부는 미얀마 국민들과 연대한 가운데 미얀마 군부를 규탄하는 집회를 매주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5. 정국급랭에 세종의사당 설치법 어쩌나
  1.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2.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3.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4.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5. 자치분권 2.0 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