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다문화] 중국의 ‘체육복 교복’과 한국의 ‘편한교복’

[세종다문화] 중국의 ‘체육복 교복’과 한국의 ‘편한교복’

/최금실 명예기자(중국)

  • 승인 2021-04-13 23:20
  • 신문게재 2021-04-14 11면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clip20210413102158
2019년 세종시편한교복패션쇼 사진.
중국의 '체육복 교복'과 한국의 '편한교복'.

요즘 세종 시에서는 '편한교복'을 입고 다니는 중·고등학생을 쉽게 볼 수 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와이셔츠와 넥타이를 매는 정장 스타일의 교복이였는데 요즘은 공부할 때도, 운동할 때도 편한 스타일의 교복이 새롭게 등장했다.

바지에는 고무줄이 들어가고 와이셔츠 대신 맨투맨 상의를 입는 아이들, 요즘은 편한 교복이 대세인 듯 하다.

불현듯 중국 교복이 떠올랐다. 중국교복은 80년대부터 '체육복' 스타일의 교복을 입었다. 한국에서는 체육시간에만 입을 법한 체육복을 중국에서는 교복이라고 부르고 매일 입고 다닌다.

또한 매일 10분 국민체조 시간이 있다. 중국어로는 '광버티초오우'라고 한다. 오전 2교시가 끝나고 전교생이 운동장에 모여 국민체조를 하기 때문에 체육복은 너무 편한 옷차림이 되었다.

중국교복은 주로 파란색, 검은색, 빨간색 바탕에 흰색이나 노란색 디자인이 들어간다. 남녀 또는 계절 구분 없이 한 벌로 입고 가격도 저렴한 편이다.

중국에서 한류열풍이 불면서 드라마와 K-Pop을 통해 한국교복이 자연스럽게 노출됐다. 많은 중국 학생들이 예쁜 교복을 입고 싶다는 의견들이 생기고 있다. 사립학교나, 일부 일반학교에서는 제2의 교복을 정장 스타일의 교복으로 채택하기도 했다.

clip20210413102231
바이두(중국교복)
이는 요즘 한국의 추세와 많이 다르다. 세종 시에서 학부모와 학생들 대상으로 '편한교복'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85.87% 찬성했다고 한다.

한참 미를 추구하는 나이에 체육복속에 갇혀서 고리타분한 모습이 싫은 중국학생들, 그들은 예쁜 교복을 요구한다.

그러나 한국은 어른들도 입기 불편한 정장 스타일의 교복은 이제 더는 싫고, 입기도 편하고 관리하기도 쉬운 '편한교복'을 외친다.

교복의 주인공은 매일 입고 있는 학생들이다. 교복 변화의 흐름은 바로 교복 주인공인 학생들의 목소리에 따라 움직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최금실 명예기자(중국)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LG 상대 2-11 패…선발 킹험 사사구 이은 피홈런
  2. 부처님오신날 앞두고 봉축법요식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힙니다”
  3.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제압하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4. 대전 현직경찰 성폭행 혐의로 입건… 직무 배제 상태
  5. [NIE 교육] 연무고 학생들 "제가 기자가 된 것 같아요"
  1. 엉뚱한 환자가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2. [오늘과 내일] 국민의힘, 국회 세종의사당 결판내자
  3. 건강식품 구전녹용, 가격 인상 전 ‘마지막 찬스’ 이벤트 실시
  4. 광양시-포스코 리튬솔루션, 대규모 투자협약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시공권 경쟁 본격화… 13일 현장설명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