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창작마당극 '묘꽃'

[문화] 창작마당극 '묘꽃'

오는 28일부터 내달 2일까지 5일간 상상아트홀
한국전쟁 직후 골령골.대전형무소 양민학살 소재
참혹한 역사 국가폭력 본질 공감대 끌어내

  • 승인 2021-04-15 15:45
  • 수정 2021-05-03 16:28
  • 신문게재 2021-04-16 9면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111
창작마당극 '묘꽃' 포스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ㅒ코로나19) 장기화로 공연장이 휴폐관을 반복하는 가운데 문화생활에 갈증을 느끼는 시민들에게 희소식이 전해진다.

 

우리의 아픈 역사를 연극 무대에 올려 서로 위로하고, 보듬어 다시는 반복되지 않기를 염원하는 연극을 만날 수 있게 됐다.

 

마당극단 '좋다'는 오는 28일부터 내달 2일까지 올해 정기공연으로 창작마당극 '묘꽃'을 대전 중구 상상아트홀에서 펼친다.


창작극 '묘꽃'은 한국전쟁 당시 대전에서 벌어진 양민학살을 주제로 극작가 김인경이 쓰고 김주열이 연출을 맡았다. 이석규과 김주열, 이상범, 정경희, 장재영, 박세환, 김영태가 출연한다. 

222
'묘꽃' 출연배우들.

'묘꽃'은 한국전쟁 발발 직후 대전의 산내 '골령골'과 '대전형무소'에서 벌어진 양민학살을 다룬다. 당시의 사회상과 양민학살이 이루어진 과정을 연극적으로 형상화함으로써 역사에 대한 폭넓은 이해와 국가폭력의 본질을 드러낸다.


김주열 연출가는 "마당극 '묘꽃'은 국가와 개인의 이야기를 다룬 연극"이라며 "국가폭력이 개인에게 어마나 잔인한 상처를 남기는가를 보여줌으로써 그와 같은 참혹한 역사가 다시 되풀이돼선 안 된다는 공감대를 공감대를 끌어내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극은 오는 28일부터 내달 2일까지 5일간 펼쳐지며, 평일 저녁 7시 30분, 주말에는 오후 4시에 공연한다. 티켓은 일반 1만5000원, 청소년은 1만 원이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마당극단 '좋다'로 문의하면 된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2.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3.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4. 잠잠하면 또 교회발? 대전 교회 감염으로 34명 확진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현설, 건설사 14곳 참여… 경쟁 '치열'
  1. "靑·국회 세종시로" 與 대선경선 앞 行首 또주목
  2. 대전역세권 도시재생 성매매 집결지 폐쇄 대책은 없다?
  3. 양승조 대선 캠프 누가 올까?… 대전선 이상민 의원 역할 중요해져
  4. 안동~도청 신도시간 도로 국지도 79호선 승격
  5.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