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리그 1위 수정전, 2위 이랜드와 혈전 예고

대전하나시티즌 리그 1위 수정전, 2위 이랜드와 혈전 예고

  • 승인 2021-04-16 14:25
  • 수정 2021-04-28 09:57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0416_7R 서울이랜드전 프리뷰_이진현 (1)
대전하나시티즌 키 플레이어 미드필더 이진현(대전하나시티즌)
대전하나시티즌이 시즌 1위 자리 수성을 위해 2위 서울 이랜드와 혈전을 벌인다.

대전은 4월 17일 토요일 오후 1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서울 이랜드와'하나원큐 K리그2 2021'7라운드 홈경기를 갖는다.

대전은 그야말로 승승장구 하고 있다. 지난 4라운드 안양전을 시작으로 전남, 경남을 차례로 꺾고 리그 3연승에 성공한 대전은 지난 라운드 아산에게 패한 서울 이랜드를 끌어내리고 리그 1위에 안착했다. 지난 6라운드 경남을 격파하고 홈에서 첫 승을 올린 대전 선수단은 자신감이 넘쳐있다.

올 시즌 K리그2 최다승인 4승을 기록하고 있는 대전은 강력한 전방 압박, 빠른 공수 전환을 바탕으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6라운드를 치르는 동안 총 95개의 슈팅, 37개의 유효 슈팅으로 리그에서 가장 많은 슈팅을 만들어내며 막강한 공격력을 자랑하고 있다. 지난 라운드에서 보여준 박인혁-파투의 조합이 이번 라운드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된다. 바이오-에디뉴로 이어지는 공격 라인도 서울전에서 가동될지 주목되는 부분이다. 공격 옵션이 다양해진 대전이다.

이제 대전은 서울 이랜드와 선두 쟁탈전을 펼친다. 서울 이랜드는 K리그1 승격을 위해 반드시 넘어야 할 상대인 동시에 갚아야 할 빚이 있다. 서울 이랜드와는 통산 전적 6승 7무 6패로 균형을 이루고 있지만, 지난 시즌 서울 이랜드를 상대로 1무 2패를 기록하며 승점 1점에 그쳤다. 경기 결과를 떠나 내용에서도 압도하지 못한 만큼 대전은 이번 경기를 통해 지난해의 아쉬움을 털고 상대 전적에서 우위를 점하겠다는 계획이다.

키플레이어는 국가대표 미드필더 출신의 이진현이다. 올 시즌 5경기에서 1득점 1도움을 기록하며 대전 중원의 핵심 선수로 활약 중인 이진현은 왕성한 활동량을 바탕으로 경기를 조율하며 공수 양면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대전이 강점을 발휘하려면 서울 이랜드와의 중원 싸움에서 우위를 점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진현은 적극적인 플레이로 중원을 장악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이민성 감독은 "1, 2위에 대한 생각은 잊었다. 선수들에게 빠른 공수 전환을 주문했고, 선수들의 컨디션이 좋아지고 있는 만큼 강한 압박을 통해 경기를 풀어나갈 준비를 하고 있다"라며 서울 이랜드와의 일전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대전이 서울 이랜드를 꺾고 1위 자리를 지켜내며 4월 홈 3연전의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서울 이랜드와의 경기 결과에 따라 중반 라운드로 이어지는 경기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다.

한편, 지난 11일 경남전에서 1,371명의 홈 팬들이 입장하며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승점과 흥행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대전이 좋은 기세를 몰아 이번 경기에서도 매진을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금상진 기자 jodp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2.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3.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3.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4.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선임 절차 돌입… 과기계 "속도 내야"
  5.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