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배재대 김나연 학생, 건축가협회 '제1회 시대정신전' 최종 당선

건축가, 교수 앞지르고 당선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1-14 11:35 수정 2018-01-14 11:5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사진1
배재대 건축학과 3학년 김나연(23·사진) 씨가 전국 규모 공모전에서 건축가와 교수를 앞지르고 당선됐다.

김 씨는 단 한 작품을 선정하는 (사)한국건축가협회가 주최한 '제1회 시대정신전:앙가주망 공간'에 최종 당선됐다.

이번 공모전은 한국건축가협회 젊은건축가위원회가 신진 건축가들의 창작성을 배가하기 위해 기획됐다.

심사위원들은 지난해 10~11월 출품된 25작품을 대상으로 1·2차 심사를 벌여 김 씨의 '잘못된 전시'를 단연 돋보인 작품으로 선정했다.

그의 작품은 건물의 모든 창과 입구를 막은 작품으로 꾸며졌다. 건물의 기능을 가늠케 했던 입구를 막아 건물을 부정하는 의미를 담았다.

김 씨는 "건설업과 동일시되는 건축의 의미를 부정해 본연의 건축이 무엇인가 질문하고자 했다"고 작품 의도를 설명했다.

기존의 건축이 안전 등에 치중했다면 전시 디자인과 전시에 대한 반응까지 염두에 둔 수작이라는 심사위원들의 의견이 뒤를 잇고 있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이종건 경기대 교수는 "당선작은 한 마디로 건축 그 자체를 심각하게 재고하지 않는 한 앙가주망(사회참여)도 무의미하다는 것을 주장한 셈"이라며 "우리 건축사회가 건축가 조건영 이후 참으로 오래간만에 마주치는 아방가르드의 정신"이라고 치켜세웠다.

김 씨의 작품은 수상 특전으로 11일부터 내달 10일까지 서울 혜화동 'SPACE M'에서 전시된다.
정성직 기자 noa7908@

사진2
당선작인 '잘못된 전시'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마스크는 이렇게 착용해야지` '마스크는 이렇게 착용해야지'

  • 코스피 코스닥 동반 하락 코스피 코스닥 동반 하락

  • 국립극장 점검 마친 현송월 일행 국립극장 점검 마친 현송월 일행

  • 다정스런 모습의 황새 다정스런 모습의 황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