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유성구, 신종감염병·생물테러 대비·대응 종합평가 '우수'

지난 9월 27일 대전월드컵경기장서 실시한 모의훈련이 높은 평가 받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8 11:00 수정 2019-12-08 11: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생물테러훈련 우수기관 표창
6일 구청 행복사랑방에서 정용래 유성구청장(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신현정 유성구보건소장(왼쪽에서 두 번째), 진선미 보건의약과장(오른쪽에서 첫 번째), 김미영 주무관(왼쪽에서 첫 번째)과 함께 표창장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유성구제공


대전 유성구가 2019 신종감염병·생물테러 대비·대응 종합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8일 구에 따르면 이번 선정은 지난 9월 27일 대전월드컵경기장 보조경기장 일원에서 실시한 생물테러 모의훈련에서 민·관·군·경 등 관계기관의 참여도 및 경찰, 소방, 보건 기관의 단계별 초동대응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우수기관으로 선정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매년 생물테러 대비·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시·도 및 시·군·구를 대상으로 모의훈련, 장비관리, 감염병 감시체계 분야 등을 평가하고 있다.

정용래 청장은 "생물테러 의심 상황 발생 시 신속·정확한 초동대응으로 구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의 협력 체제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교육과 훈련을 통해 대응능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포토뉴스

  • 설 선물용 과일세트 포장으로 분주한 시장 상인들 설 선물용 과일세트 포장으로 분주한 시장 상인들

  • 기자들 질문 받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어떤 질문이 나올까?’ 기자들 질문 받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어떤 질문이 나올까?’

  • 김소연 대전시의원, ‘4·15 총선에 출마합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 ‘4·15 총선에 출마합니다’

  • 양지서당에 울려퍼지는 아이들의 사자소학 양지서당에 울려퍼지는 아이들의 사자소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