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우한 폐렴' 거짓소문으로 시민들 불안 '가중'

전염성 확대해석 등 정확하지 않은 소문 퍼트려
충남대병원 "이런 시기일수록 지역 내 의료 대처 신뢰해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7 17:07 수정 2020-01-27 17:07 | 신문게재 2020-01-28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신종코로나바이러스1
사진= 네이버 제공
우한 폐렴이라 불리고 있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관해 거짓 소문이 퍼지고 있어 시민들 불안이 커지고 있다.

감염자 수 정보에 대해 정확한 수치가 아니라는 점뿐만 아니라 감염증 전염성에 대한 확대해석 등으로 인해 시민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국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 창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관한 글이 지속해서 올라오고 있다. '위험도가 메르스 때보다 50배 이상 높아질 수 있다', '전염성 속도만 따지면 사스랑 메르스보다 훨씬 빠르게 번지고 있다' 등의 게시글이 올라와 있다.

이를 접한 시민 신 모(27·서구 둔산동)씨는 "우한시에서 길을 가다가 사람들이 한 명씩 쓰러지는 영상까지 봤다"며 "국내 댓글까지도 해당 전염증에 대한 확대해석 댓글이 많아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제는 정확하지 않은 소문들로 인해 시민들의 불안상태가 가중되면 혼란스러운 지역사회를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와 관련 지역 의료계에선 확인되지 않은 소문에 대해 경계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이에 충남대병원 관계자는 "지역 내 유일한 상급종합병원인 만큼 현재 질병관리본부와의 협업을 통해 만일에 발생할 수 있는 '우한 폐렴'에 대비하고 있다"며 "거짓 소문에 불안감을 키우지 말고 지역 내 의료 대처를 신뢰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는 국내에서 현재까지 세 번째 확진 환자까지 발생했다. 첫 번째 확진 환자는 폐렴 소견이 나타나 현재 치료 중이며, 두 번째 확진 환자는 안정적인 상태다. 세 번째 확진 환자는 기침과 가래 등 증상을 보이고 있다.

현재까지 확진 환자의 접촉자에서 특이 증상을 보인 사례는 없다. 첫 번째 확진 환자의 접촉자 45명 중 4명, 두 번째 확진자의 접촉자 75명 중 7명이 유증상자로 확인됐지만, 모두 음성으로 확인돼 격리에서 해제됐다. 세 번째 확진 환자의 접촉자는 파악 중이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포토뉴스

  • 임시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도시락 배달 임시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도시락 배달

  • 코로나19의 확산에 멈춰선 관광버스 코로나19의 확산에 멈춰선 관광버스

  • 임시 폐쇄된 대전 신천지교회 긴급 방역작업 실시 임시 폐쇄된 대전 신천지교회 긴급 방역작업 실시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