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혁신도시 1527명 지역인재 의무채용 때 충청권 '55명'

국토부 전국 10개 혁신도시 성과발표
일반기업 1425개 기업 지역이전 효과
혁신도시 빠진 대전·충남 성과지표 없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9 21:10 수정 2020-02-19 21:10 | 신문게재 2020-02-20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국토교통부
대전과 충남이 빠진 전국 10개 혁신도시에서 1527명의 지역인재 의무채용과 지난해 3000세대의 신규주택 공급 그리고 1조2660억 원의 지역물품 우선구매 실적을 거둔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는 19일 지난해 강원과 충북, 대구 등 혁신도시에서 이뤄진 공공기관 이전에 의한 균형발전 성과를 발표했다.

지역인재 채용률은 25.9%로 목표(21%)를 초과 달성하고 정주인구는 20만5000명으로 2018년 대비 1만 2000명 증가했다.

또 112개 공공기관이 이전하고 이에따른 일반기업 1425개사가 혁신도시에 둥지를 틀어 2018년 대비 이전한 일반기업이 2배 늘었다.

부산에서는 지난해 154명의 청년이 11개 부산이전 공공기관에 지역인재 의무채용 과정으로 입사해 지역인재채용률 35%를 기록했다.

광주·전남 혁신도시에서 지난해 396명이 13개 이전 공공기관에 지역인재로 채용됐고, 대구과 경북 혁신도시에서도 각각 122명과 184명이 지역인재채용 의무제 혜택을 누렸다.

정부부처와 국책연구기관이 주로 이전한 세종시는 2018년부터 2019년까지 지역인재 의무채용자가 하나도 없었다.

특히, 혁신도시에 인구증가와 일반기업의 입주가 빠르게 진행 중이다.

지난해 10개 혁신도시에서 평균 1만2177명 증가하고 최근 3년 인구증가율 11%로 전국 지방평균 인구증가율 0.2%를 크게 상회했다.

올해에는 10개 혁신도시 전체에 수영장과 공연장 등 문화·체육시설 등이 결합한 복합혁신센터가 조성될 예정으로 미지정 지방도시의 격차를 더 벌어질 전망이다.

혁신도시 입주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정책으로 지난해 732개 기업이 혁신도시에 입주했고, 지역에 이전한 공공기관이 지역물품을 우선구매하는데 1조 2600억원을 집행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혁신도시법에 지정되지 않은 대전과 충남은 공공기관 이전과 지역인재채용, 지역제품 우선구매 등의 효과를 누리지 못하는 실정이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