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사이공 혜천대 출신 떴다

미스 사이공 혜천대 출신 떴다

여주인공 '킴'역 김보경 1100대 1 경쟁률 뚫고 발탁 24일까지 대전예술의 전당

  • 승인 2012-03-04 15:20
  • 신문게재 2012-03-05 23면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 뮤지컬 '미스 사이공'의 한 장면<사진 왼쪽 여주인공 김보경>.
▲ 뮤지컬 '미스 사이공'의 한 장면<사진 왼쪽 여주인공 김보경>.
TJB 대전방송(사장 이갑우)은 세계 4대 뮤지컬중 하나인 '미스 사이공'을 주최한다고 밝혔다.

3일 오후 6시 대전문화예술의전당에서 출연배우들과 함께 리셉션을 갖고 대장정의 막을 올렸다

'미스 사이공'은 오는 24일까지 평일 오후 7시 30분, 토요일 오후 3시ㆍ7시 30분, 일요일 오후 2시ㆍ6시 30분 대전문화예술의 전당 아트홀에서 감동의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미스 사이공'은 1975년 사이공에 주둔하고 있던 미군부대의 철수가 시작되는 시대 상황을 배경으로 한, 미군과 젊은 베트남 여인의 강렬한 러브 스토리다.

11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여주인공으로 발탁된 김보경씨는 대전 혜천대 출신이라서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 초연 '미스 사이공'의 신데렐라 김보경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킴보경'이란 예명을 얻으며 연약한 소녀에서 강철 같은 어머니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의 연기를 감동적으로 펼쳐내고 있다.

1897년 '미스 사이공'은 존 루더 롱에 의해 집필되어 '나비부인'이라는 이름으로 출판됐고 그 후 데이비드 베라스코의 1막짜리 연극과 푸치니의 오페라로 제작돼 무대에 올려지면서 큰 성공을 거둔다.

'미스 사이공'은 '뛰어난 가창력과 연기, 춤이 결합된 예술의 결정판'으로 불린다.

1970년대의 베트남전을 소재로 1989년 런던에서 개막한 작품이지만 여주인공 '킴'의 사랑이 여전히 눈부시게 젊고, 눈 시리게 감동적으로 다가오는 것은 바로 드라마의 힘이다.

'미스 사이공'은 운명적인 만남과 헤어짐, 아이를 향한 애끓는 모성과 살인, 자살로 이어지는 드라마틱한 러브스토리에 더해진 감미롭고 중독성 강한 음악과 웅장한 무대 예술 등 뮤지컬이 지향해야 할 모든 것을 갖춘 뮤지컬의 교과서 같은 작품이라고 평가 받고 있다.

이광축 TJB 대전방송 전략기획국 문화콘텐츠팀 부장은 “총 제작비가 20억원 이상 들어가는 이 작품은 대전이 세계적인 대형공연에 어려움이 많은 곳임에도 불구하고 지역민들을 위해 좋은 공연을 유치하는 것을 하나의 미션으로 생각해 2년전부터 준비해왔다”며 “내년에는 '레미제라블'을 유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출연단체 모집
  2. [레저]대전형스포츠클럽 육성해 지역체육 선진화 원년
  3. [레저]충남 스포츠복지 실현…'걷쥬' 30만 도민참여 활성화
  4. '정신재활시설' 수도권 편중… "지역 장애인 배제"
  5. 대전하나시티즌 채프만 개막 앞두고 계약 해지 이유는?
  1. [문화] '건반위의 구도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대전서 공연
  2.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은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로
  3. 대산학교, 올해 첫 검정고시 앞두고 '열공'
  4. 충청 주말까지 건조하고 강한 바람 '산불 조심 또 조심'
  5. "합헌·靑집무실도 설치" 세종의사당 찬성 압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