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국회분원 가시화 정치1번지 여의도 술렁

세종시 국회분원 가시화 정치1번지 여의도 술렁

입법권력 '서울독점'에서 '세종분산' 전망에 들썩
3000여 명 달하는 의원보좌진, 국회사무처 '세종행' 촉각
충청권 후보지 재조명 등 행정수도 완성 기대감 증폭

  • 승인 2017-11-22 15:14
  • 수정 2017-11-22 17:07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세종시 국회분원이 가시화 되면서 우리나라 정치1번지 여의도가 술렁이고 있다.

 

입법권력 무게의 추가 그동안 서울독점에서 세종시로의 분산전망이 나오는 데 따라 물밑에서 들썩이는 분위기는 감지된다.

 

이와 함께 충청권에선 국회분원 설치 가능성이 커지면서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을 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정치권에 따르면 세종시 국회분원 설치는 지난 2014년 19대총선부터 여야의 공통공약이었고 올해 장미대선에서도 5당 후보가 행정수도 완성 큰 틀에서 이견을 보이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얼마전 국회사무처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세종시가 공동 발주한 타당성용역 중간보고회에서 긍정평가가 나오면서 국회 안팎에선 세종분원 설치 가능성을 높게 점치고 있다.

 

국회분원에 대해 공감대가 형성돼 있는 여야 국회의원보다는 이들을 돕는 국회사무처 직원 또는 의원 보좌진들에게 더욱 민감한 사안이다.

 

3000여 명에 달하는 의원 보좌진과 국회사무처 직원 등 '여의도' 구성원들에겐 직장 및 주거와 관련된 주요 생활권역이 바뀔 수 있는 중차대한 문제로 다가오고 있다.

 

이들 가운데 대부분은 국정감사 지방출장 등을 제외하면 국회가 있는 서울과 수도권에서 지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데 이젠 '세종행'을 염두해두지 않을 수 밖에 없다.

 

실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세종)이 발의, 국회 운영위에서 계류 중인 국회법 개정안에 따르면 16개 상임위 가운데 10개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시설을 세종 국회분원에 마련하는 것으로 돼 있다.

 

여의도 구성원 중 상당수가 세종시로 분산 배치될 수 밖에 없는 대목이다.

 

서울출신인 여당 의원 모 보좌관은 "이주에 대한 문제는 다소 부담되지만 설치 가능성이 커진 만큼 앞으로 세종에서 생활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영남출신 국회사무처 직원은 "아직 최종 결정난 것은 아니어서 조심스럽다"면서도 "국회 분원이 생길 경우 초기에는 자녀교육 문제로 기러기 아빠와 엄마들이 많이 생기겠지만, 세종시 정치행정 기능과 자족기능이 확충될수록 완전 이주 공무원이 늘어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세종 등 충청권은 국회분원 설치에 대한 정치권 공감대가 확산되면서 고무된 분위기다.

 

국회분원은 정치권과 지역별 정쟁사안이 아닌 행정부와 입법부 분리에 따른 국가적 비효율을 개선하고 균형발전을 위한 시대적 과제라는 인식이 커지는 데 따른 기대감이 표출되는 것이다.

 

일각에선 세종시 내 국회분원 후보지가 다시 재조명되는 등 들썩이고 있다.

 

국회 분원 후보지로 가장 많이 언급되는 호수공원 북측 S-1 생활권의 유보지다. 이곳은 정부세종청사와 직선거리로 700m 거리며 넓이는 39만여㎡ 규모로 여의도 국회 전체 면적(33만㎡)보다 넓다. 5~6 생활권내 토지와 국립수목원 용지 우측 유보지와 합강 인근 부지, 첫 마을 앞 S-2 유보지도 국회분원이 들어설 후보지로 거론된다.

 

정치권 관계자는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투트랙 전략인 개헌과 세종시 기능강화 측면에서 볼 때 국회분원은 개헌이전까지 정치행정 기능 강화를 위한 핵심 인프라"라며 "정치권과 국민들의 공감대가 커지고 있다고는 하지만, 최종 확정되지 않은 만큼 반드시 실현될 수 있도록 역량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4.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5.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1.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