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노화와 치매의 중간지점 '경도인지장애'

  • 문화
  • 건강/의료

[건강] 노화와 치매의 중간지점 '경도인지장애'

■ 전문의 칼럼
대전우리병원 뇌신경센터 김희영 소장(신경과 전문의)

  • 승인 2019-06-02 08:30
  • 박전규 기자박전규 기자
대전우리병원 뇌신경센터 김희영 소장
대전우리병원 뇌신경센터 김희영 소장
우리나라는 전체 인구에서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지난 2000년 7.2%로 '고령화사회'에 2017년 8월말에 14%로 '고령사회'에 진입했다.

나이가 들수록 대부분의 질환은 발생과 이환이 증가하게 되는데 대표적인 질환 중의 하나가 치매다. 많은 국가에서 치매질환에 대해 빠른 시기에 진단을 받고 이 질환에 걸린 후에도 일생의 남은 기간 적절한 치료와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국가적 계획과 투자에 우선 순위를 두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그러한 국가 중 하나이다.

치매의 조기 진단의 중요성이 부각 되면서 최근에 관심을 받고 있는 개념이 경도인지장애이다. 경도인지장애란 인지기능장애는 있으나 사회적, 직업적으로 기능 손상이 없어 독립적인 일상생활이 가능한 상태를 말한다.

경도인지장애는 객관적인 인지기능평가(신경심리검사)를 시행 시 같은 연령과 교육수준에 비해 인지기능이 유의한 수준 이하로 저하돼 있으나, 일상생활능력과 사회적인 역할수행이 가능하므로 정상노화와 치매의 중간단계라고 할 수 있다.



특히 경도인지장애에는 알츠하이머병을 포함한 치매를 비교적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단계이며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임상적으로 매우 중요하다.

경도인지장애는 크게 기억상실형 경도인지장애와 비기억상실형 경도인지장애로 분류한다. 경도인지장애의 아형 중에서 기억상실형 경도인지장애는 알츠하이머병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크지만, 비기억상실형 경도인지장애는 전두측두엽 치매나 레비소체 치매, 혈관 치매로 이행할 가능성이 크다.

경도인지장애는 진단명이 아닌 이질적인 임상 양상과 다양한 원인질환을 포함하는 증후군이다. 따라서 진단의 첫 번째 단계로 '경도인지장애'증후군에 부합하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병력청취에서 환자 자식이나 가족이 인지기능장애를 호소하고, 신경심리검사에서 인지기능장애가 있고, 전반적인 일상생활능력에는 뚜렷한 장애가 없어야 한다.

이와 같은 사실이 확인되면 이러한 증상을 일으키는 원인질환이 무엇인지를 규명해야 한다. 경도인지장애로 의심되는 모든 환자를 대상으로 약물 정보를 포함한 자세한 병력청취, 신체진찰 및 신경학적 진찰을 시행하고, 인지장애를 일으킬 수 있는 우울증의 감별 및 갑상선 질환이나 대사성질환에 대한 혈액검사가 필요하다.

그럼 경도인지장애 환자 중에서 어떠한 환자들이 치매로 갈 확률이 높을 걸까?

최근에는 치매로 이환될 위험도를 예측하는 생물표지자들이 계발되고 있는데 첫째, 뇌자기공명영상에서 해마나 내측두엽의 용적감소가 심한 경도인지장애 환자가 알츠하이머병으로 이행될 확률이 두 배 이상 높다.

둘째, 양전자단층촬영(FDG-PET)에서 측두엽과 두정엽 및 후띠다발이랑에 포도당대사 감소가 동반된 경도인지장애 환자가 정상인 환자보다 빠르게 알츠하이머병으로 진행한다.

셋째, 아포지질단백질 유전자형검사에서 아포지질단백질E 4형 보인자가 비보인자보다 빠르게 치매로 진행한다. 넷째, 뇌척수액검사에서 베타아밀로이드가 낮고 타우단백질이 증가하면 알츠하이머병의 위험도가 매우 높으나 국내에서는 뇌척수액검사가 침습적인 검사로 인식돼 일반적 검사로 시행하지는 않는다.

현재까지 경도인지장애가 치매로 진행하는 것을 멈출 수 있는 효과적인 약물은 없다. 알츠하이머병 치료제로 널리 사용 중인 아세틸콜린에스터라아제억제제를 포함하여 항산화제나 비타민E, 소염제 등에 관한 임상연구 등에서 유의하게 인지기능을 개선하거나 치매로 진행을 효과적으로 지연시키지 못했다.

오히려 최근에는 비약물치료 중 인지중재치료가 인지기능 호전에 유의미한 효과가 있다는 보고도 있고 유산소운동이 집중력, 전두엽 수행기능과 기억력을 다소 개선한다는 보고도 있다.

또한 철저한 혈관위험인자(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 조절과 적절한 항혈전제 복용이 뇌졸중 발생을 예방하면서 인지기능장애 지연에도 도움이 된다. 경도인지장애는 아직도 확립된 개념이 아니라 진화하는 개념으로 치매로 진행할 위험성의 예측이나 적절한 진단과 치료방법 개발을 위해 현재 많은 연구가 진행되고 있어 앞으로 가까운 시일 내에 더 효과적인 진단 및 치료방법이 나올 것을 기대해 본다.

대전우리병원 뇌신경센터 김희영 소장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尹대통령 "세종시에 국내대학 연합캠퍼스…좋은 환경제공"
  2. 의료원부터 신설 공공재활병원까지 의사수급 '허덕'
  3. [독자 제보] 임대인 보증금으로 투자한 주택임대관리위탁업체… 보증금 못 돌려받는 피해자 속출
  4.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
  5. 학교민주시민교육 활성화 조례폐지 반대 목소리 "시대 역행, 즉각 중단하라"
  1. "올해부터 정상등교" 대전교육청 힘찬 첫 발
  2. [인사]중앙그룹
  3. [영상]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4. "韓우주기업 선전" 요청에 尹대통령 "같이 홍보하자"
  5. [대전교육청 직속기관 탐구] 학습자 중심 맞춤형 평생교육

헤드라인 뉴스


충청권 도심 `하늘길` 열릴까…`도심항공 모빌리티` 구상 돌입

충청권 도심 '하늘길' 열릴까…'도심항공 모빌리티' 구상 돌입

충청권 지방정부가 미래 교통수단으로 주목받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UAM)' 사업 구체화에 들어갔다. UAM이 향후 교통체계 전반에 변화를 불러올 뿐만 아니라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고부가가치 신사업으로 성장할 수 있어서다. 정부의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에 따라 충청권 지자체가 종합계획을 준비하는 가운데 30분 이내 충청지역 곳곳을 잇는 하늘길이 열릴지 관심을 끈다. UAM은 수직이착륙 기술을 이용해 도시 권역을 이동하는 3차원 교통수단이다. 대도시 인구 집중과 지상 교통..

`대전0시축제` 아직 개최 안했지만…`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 선정
'대전0시축제' 아직 개최 안했지만…'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 선정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추진하는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에 한 번도 개최되지 않은 '대전 0시 축제'가 선정됐다.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은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기간 동안 외국인 관광객이 문화와 예술, 체육, 음식 등 다양한 분야의 매력적인 K-컬쳐를 즐길 수 있는 100개의 이벤트다. 선정된 축제들은 한국관광공사 해외 지사 32곳과 해외 주요 도시 현지 로드쇼, 관광박람회 등을 통해 알려지게 됐다.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과 방한 관광 상품화도 추진된다. 올해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에 대..

전국 등산·숲길체험 인구, 충청권에 가장 많다
전국 등산·숲길체험 인구, 충청권에 가장 많다

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7명은 한 달에 한 번 이상 등산·트레킹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이 8일 발표한 '2022년 등산 등 숲길 체험 국민 의식 실태조사'에 따르면 한 달에 한 번 이상(두 달에 한·두 번 포함) 등산이나 숲길 체험(도보 여행길, 산림레포츠길, 탐방로, 휴양·치유길)을 하는 인구는 전체 성인 남녀의 78%인 약 3229만 명이다. 이중 등산 인구는 74.1%로 2021년(62.3%) 대비 11.8% 증가했는데, 숲길 체험은 81.2%로 전년(89.5%) 대비 8.3% 감소했다. 지역별 등산·숲길 체험인구..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탄소중립 실천과 일회용품 줄여요’…대전 동구청 텀블러 배부 ‘탄소중립 실천과 일회용품 줄여요’…대전 동구청 텀블러 배부

  • 제법 포근해진 날씨에 낚시 삼매경 제법 포근해진 날씨에 낚시 삼매경

  • 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