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금요일] 철길 너머

[시가 있는 금요일] 철길 너머

  • 승인 2019-07-12 00:01
  • 수정 2019-07-12 00:01
  • 황미란 기자황미란 기자
철

 

철길 너머

                  다선 김승호

침목을 밟으며
그대를 생각한다

오래도록 사용하지 않아
낡은 터널은
씻기지 않은 내 자아를 닮아

덕지덕지 싸인
감정의 찌끼처럼 뒹굴고 있었다

철길 너머 펼쳐진 광경 앞에
홀연히 삶을 관조하는 나를 만난다. 

 

다선김승호다시 copy
다선 김승호 시인
다선 김승호 씨는 시인이자 수필가이다. (사)한국다선예술인협회 회장, 법무부 법무보호위원, 언론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시를 통해 ‘많을 다(多),  베풀 선(宣)’의 ‘다선’을 실천하려 노력하고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8월 4일 '팬 커밍 데이' 진행
  2. 재개한 지 나흘된 체육시설도 폭우로 다시 잠겨
  3. [주말 사건사고] 공장·차량 등 화재 사고 잇따라
  4. 충남대·건양대병원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서류 접수
  5. [건강]한여름 손·발 시리다면 '신경·혈관' 등 문제 의심
  1. 초중고등 학교 2학기엔 학생 2/3까지 등교한다
  2.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3.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4.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5.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