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일본수출규제에 기술혁신 강화로 대응

대전시, 일본수출규제에 기술혁신 강화로 대응

대전 관내 기업 직접적 피해 없는 것으로 파악
소재분야 기술혁신지원으로 국산화 노력

  • 승인 2019-07-24 16:10
  • 수정 2019-07-24 16:10
  • 신문게재 2019-07-25 6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2018010501000479600019641
대전시가 일본수출규제에 기술혁신 역량 강화로 대응한다.

유세종 대전시 일자리경제국장은 24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일본 정부의 반도체 등 핵심소재 수출 규제 강화 조치로 인해 많은 시민들께서 관련 내용에 대한 우려가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대전 내 기업들의 직접적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일본은 지난 1일 인 리지스트와 에칭가스(반도체 제조용 소재) 및 OLED디스플레이용 재료인 플루오린폴리이미드 총 3개 품목에 대한 수출 절차 간소화 등 우대조치를 폐지하는 내용의 핵심소재 수출 규제 강화조치를 내렸다.

이로 인해 이들 3개 품목을 사용하는 반도체와 OLED 기업들이 큰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다행히 대전시는 해당 소재를 직접수입해 가공하는 업체가 대전시 조사결과 없었다. 이에 대전시는 일본수출규제로 직접적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했다.

다만 대전시는 핵심소재의 국산화에 앞장서는 관내 기업을 지속 발굴, 지원하기로 했다.

그동안 대전시는 4차산업혁명의 핵심 기반인 성장 잠재력이 높은 소재 분야 중심으로 기술혁신 역량 강화 및 기술 상용화 지원을 해왔다.

대전시는 앞으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나노소재 실용화 혁신플랫폼 구축(250억), 첨단화학소재 스마트제조혁신 실증시스템 구축(100억원) 등 첨단소재 부품기업 지원을 확대하고 공동연구시설인 세계적 수준의 '오픈랩 팩토리(Open-Lab Factory)를 구축해 핵심소재 국산화를 점증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2.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3.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4.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1.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4. [코로나19]확진자 넓어진 동선에 방역당국 '진땀'
  5.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실시간 주요뉴스